정치

뉴스1

추미애, 손준성 인사 따진 이낙연에 분했나 "잠이 안 와"

박주평 기자 입력 2021. 09. 15. 08:36

기사 도구 모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15일 이낙연 후보와 전날(14일) 밤 TV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인사를 두고 충돌한 뒤 "잠이 오지 않는다"며 분한 심정을 토로했다.

추 후보는 전날 MBC '100분토론'에서 이낙연 후보와 법무부 장관 시절 발생한 이른바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과 관련해 논쟁을 벌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TV토론서 "장관이 손준성 자리 지키도록 했나"
추미애 "해임건의 해놓고 프레임 걸기..이런 게 정치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오마이뉴스 주관 6차 토론회에서 1대1 토론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1.9.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15일 이낙연 후보와 전날(14일) 밤 TV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인사를 두고 충돌한 뒤 "잠이 오지 않는다"며 분한 심정을 토로했다.

추 후보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제 와 해임건의한 대표가 탓을 바꾸려는 프레임 걸기를 시도한다. 이런 걸 정치라고 해야 하나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는 전날 MBC '100분토론'에서 이낙연 후보와 법무부 장관 시절 발생한 이른바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과 관련해 논쟁을 벌였다.

이 후보는 추 후보에게 "(윤 전 총장 측근인) 손준성 검사가 문제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발견했다면 (추 후보가) 바로 인사 조치를 해야 했다"며 "누구 로비였는지 모르겠지만 혹시 윤 전 총장의 로비였나, 혹은 장관이 그분(손 검사)이 그 자리를 지키도록 했나, 그러면 안 된다"라고 공격했다.

이에 추 후보는 "윤 전 총장 로비도 있었고 당에서도 (손 검사를)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서도 있었다"며 "그러면 안 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이 후보가 당대표 시절) 그 분위기를 만들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추 후보는 페이스북에 "한창 개혁 페달을 밟고 있을 때 '당이 재보궐 선거 분위기 망친다며 장관 물러나라 한다. 그게 정치다'라는 소리를 듣고 모두를 위해 물러났다"며 하소연했다.

이어 "그런데 당은 끝내 개혁 실종시키고 선거 참패하고 검찰의 음습한 쿠데타도 모르고 거꾸로 장관이 징계청구로 키워줬다고 원망했다"고 했다.

추미애 캠프도 '이낙연 후보의 TV토론팀장은 윤석열인가?'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낙연 후보를 비판했다.

추미애 캠프는 "손준성을 청부고발 사건의 시발점으로 단정한 것은 윤석열에게 면죄부를 주는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며, 윤석열의 전횡에 맞서 수사지휘권과 징계 청구를 단행한 장관에 대한 명백한 인신공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이 자신의 혐의를 물타기하고 본 청부고발 사건의 본질을 흐리기 위해 주장하는바 그대로"라며 "이낙연 후보의 TV토론팀장이 윤석열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고 규정했다.

추미애 캠프는 "이낙연 후보는 오늘의 토론 발언에 상처받은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모든 시민과 당원에게 부적절한 발언이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ju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