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신경전 가열..이낙연 "손준성 왜 임명했나" VS 추미애 "나 해임건의 해놓고"

김경호 입력 2021. 09. 15. 09:07 수정 2021. 09. 15. 09:3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추미애 경선 후보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이날 저녁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당시 주무부처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를 인지하지 못했던 것을 걸고 넘어지자, 추 후보는 이른바 '추윤갈등(추미애-윤석열)' 논란 당시 이 후보가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를 했다는 언론보도를 꺼내들어 응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인사 조치했어야" vs 추 "與 내부 尹 엄호탓"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추미애 경선 후보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이날 저녁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당시 주무부처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를 인지하지 못했던 것을 걸고 넘어지자, 추 후보는 이른바 ‘추윤갈등(추미애-윤석열)’ 논란 당시 이 후보가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를 했다는 언론보도를 꺼내들어 응수했다.

이 후보는 “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라며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었지 않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자 추 후보는 “나는 몰랐다”며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로비와 관련해 이 후보가 “윤석열 전 총장의 로비였느냐”고 묻자, 추 후보는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민주)당에서 엄호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답했다.

이번엔 추 후보가 “그런데 언론들은 야당하고 합세해서 추윤갈등을 프레임 씌웠고, 그 본질은 위기 빠진 윤석열 살리기였다. 당시 당대표였는데 이를 바로잡으려는 법무장관에 대해 해임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고 추궁하자, 이 후보는 “그런 적 없다”고 일축했다. 추 후보가 재차 "그럼 언론이 오보를 했느냐"고 따지자, 이 후보는 “네”라고 잘라 말했다.

이 후보는 나아가 “당대표를 마친 후 대표로서 발언한 빅데이터를 보면 검찰에 관한 게 압도적으로 많았다”며 “당시 코로나19나 소상공인 자영업자보다 더 많은 언급을 했다”고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검찰개혁’에 미온적이었다는 프레임을 반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손준성이라는 문제있는 사람을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조치를 했어야 한다”며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에는 장관 책임하에 인사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모랑냈어야지 그걸 어떻게 당대표 (탓을 하느냐), 내가 어떻게 알겠나”라고 반문했다.

양측은 소득 하위 88%까지 지급된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추 후보는 “지난 토론에서도 여러차례 전국민에게 지급하는 식으로 방향전환을 하자고 했는데 끝까지 고집하더라. 국가가 돈을 쓰고도 사실 욕만 먹게한다는 일각의 비판이 있다”고 비판하자, 이 후보는 “맥주·치킨집 등 그런 분들에게 좀 더 두텁게 도움을 드리는 게 더 정의롭다는 믿음에는 변함 없다”고 받아쳤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