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이준석의 경고 "우린 지고 있다..내일 선거라면 이길 수 없다"

입력 2021. 09. 15. 09:53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당 초선 의원들 앞에서 "우리는 (선거에서)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또 "선거가 정말 녹록치 않다"며 "저는 (후보들의)여론조사 결과표를 넣고 엑셀에 대입해본다. 우리 당은 실제로 내일이 선거라면 이길 수 없는 정당 지지율, 우리 후보들은 젊은 세대에게 멀어지는 경향을 갖고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승리 위해 새로운 모델 필요"..20·30세대 주목
서진 필요 거론.."'무릎' 넘어 지역 현안 고민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허은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당 초선 의원들 앞에서 “우리는 (선거에서)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카페 ‘하우스’에서 열린 허은아 의원 주도의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자로 참석해 “앞으로 영남권 몰표와 충청·강원권 약간 우세, 수도권 선전을 갖고 집권하는 모델은 기대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승리를 위해선 새로운 모델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한 이 대표는 무엇보다 국민의힘이 20·30세대를 더 눈여겨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20·30세대가 지난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보인 결집력을 믿고 안주하면 안 된다는 뜻이었다.

이 대표는 “20·30세대가 투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아젠다를 발굴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20·30세대는 현재 ‘투표를 할까, 말까’와 ‘국민의힘을 지지할까, 말까’ 단계의 고민을 하고 있다”며 “부산시장 보선 당시 20대 초반의 투표율은 38%였다. 당의 주력 지지층으로 편입되고 있는 20·30세대의 투표율이 낮았다는 점, 특히 지난 보선처럼 성적이 굉장히 좋게 나온 선거에도 그 수치가 낮았다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투표율을 곱해 적용하면, (과거에 말한)'5%포인트로 뒤질 수 있다'는 식의 수치가 또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당의 최종 후보는 누가 되든 20·30세대를 구름떼처럼 몰고 다녀야 한다”며 “하지만 제가 유세현장의 백(뒷모습)을 보면 그림이 굉장히 좋지 않다. ‘깃발’만 들고 오지 않으면 다행일 정도”라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연합]

이 대표는 ‘서진 정책’의 필요성도 거론했다.

이 대표는 “항상 5·18 묘역에 가서 잘못을 반성하는 정도, 무릎을 꿇었는지 여부를 행보에서 넘어 그 지역의 어떤 점을 고민하는지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호남의)젊은층을 확보하는 게 핵심”이라며 “이젠 20·30세대가 부모님을 설득하는 구조가 됐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2년 박근혜·문재인 후보가 붙은 선거를 보면, 박근혜 후보를 향해 엄청난 대결집을 했으나 결과는 3%포인트 차 승리였다”며 “만약 상대 후보로 (경북 안동이 고향인)이재명 경기지사가 된다면 우리는 대구·경북(TK)에서 박 후보 때만큼 표를 갖고 가기가 쉽지 않다”고 설파했다.

이 대표는 또 “선거가 정말 녹록치 않다”며 “저는 (후보들의)여론조사 결과표를 넣고 엑셀에 대입해본다. 우리 당은 실제로 내일이 선거라면 이길 수 없는 정당 지지율, 우리 후보들은 젊은 세대에게 멀어지는 경향을 갖고 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