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호남 앞 이재명'..정세균 지고 추미애 뜨며, 대세론 '갸우뚱'

박철응 입력 2021. 09. 15. 11:04

기사 도구 모음

지난 지역 경선에서 여유있게 1위 자리를 유지해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호남 경선을 앞두고 난관에 봉착했다.

호남만 놓고 보면 여론조사 상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박빙의 결과가 나오고 있어 쉽지 않은 싸움이 될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경 여론조사 호남 지지율, 이재명 36.4% vs 이낙연 36.3%
"추미애 약진은 이재명 분량 줄어든다는 뜻"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지난 지역 경선에서 여유있게 1위 자리를 유지해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호남 경선을 앞두고 난관에 봉착했다. 호남만 놓고 보면 여론조사 상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박빙의 결과가 나오고 있어 쉽지 않은 싸움이 될 전망이다.

여기에 더해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백의종군’ 선언이 이 전 대표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 많다. 또 이 지사처럼 개혁 성향 국민들의 지지를 근간으로 하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약진도 이 지사 득표에 마이너스 요인이 될 수 있다.

오는 25일 광주·전남 12만7826명, 26일 전북 7만6191명의 대의원·권리당원 경선 개표가 이뤄진다. 호남만 20만4017명으로 서울(14만4483명), 경기(16만4696명)보다 많다. 아시아경제가 의뢰해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 11~12일 실시한 민주당 후보 적합도 조사(무선 100%, 표본수 1022명, 응답률 7.4%,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 포인트) 결과, 호남에서 이 지사 지지율은 36.4%, 이 전 대표 36.3%로 거의 차이가 없다.

지난달 21~22일 같은 조사에서 각각 34.5%, 23.3%로 10% 포인트 넘게 벌어졌던 격차가 사라진 것이다. 이 지사에 대한 호남 지지율은 큰 변화가 없었다는 점에서 양강 외 다른 주자들의 지지가 이 전 대표에게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호남은 전통적으로 민주당 지지의 근간이 되는 지역으로 평가된다. 비단 이 지역 권리당원들의 투표 결과뿐 아니라 호남 출신으로 타 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의 표심에 영향을 미친다. 우선 정 전 총리를 지지했던 이들은 이 지사보다는 이 전 대표에게 더 많이 쏠릴 것으로 분석된다. 이 전 대표가 전남 영광, 정 전 총리는 전북 진안 출신이며, 정 전 총리가 이 지사의 도덕적 문제를 계속 지적해 왔다는 점도 작용할 수 있다.

상승세를 타고 있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정세균 후보가 들어감(중도 사퇴)으로써 판세가 혼미해진 것 아닌가 본다"면서 "호남 경선을 보면 아마 확연히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진행자가 이 전 대표가 본선에 나올 가능성을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물론 2002년 민주당 경선에서 호남이 영남 출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것처럼 이 지사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정 전 총리가 지고, 추 전 장관이 뜨는 상황이 이 지사에게 불리한 요소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 지사와 추 전 장관은 상대적으로 강한 개혁의 이미지를 공통 기반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추 전 장관은 최근 방송에서 "추미애 표는 추미애한테 가야 한다. 이재명한테 붙어 있으면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누적 득표율 3위로 올라선 기세를 확장시키려는 발언이다.

‘의제와 전략 그룹 더모아’의 윤태곤 실장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추미애 후보의 약진은 이재명 후보의 분량이 줄어든다는 뜻도 된다"면서 "결선 가느냐, 안 가느냐는 2위부터 5위까지의 총합으로 따지는 것이다. 지지층의 성향상 추 후보의 지지층은 아무래도 이낙연 후보보다는 이재명 후보하고 좀 겹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