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폐플라스틱을 휘발유로"..산업부, '탄소중립 실증특례' 대거 승인

윤희석 입력 2021. 09. 15. 14:09 수정 2021. 09. 15. 16:27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규제 샌드박스를 탄소중립 조기 실현을 위한 마중물로 활용한다.

다양한 탄소중립 관련 신기술에 실증특례를 부여하며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2021년도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탄소중립 15건, 디지털전환 4건, 국민생활밀착 6건 등 실증특례 25건을 승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년 제4차 규제특례 심의위원회가 15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측 당연직 위원과 장덕진 한국소비자원장, 양옥경 이화여대 교수,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등 민간 위촉위원이 참석했다.

정부가 규제 샌드박스를 탄소중립 조기 실현을 위한 마중물로 활용한다. 다양한 탄소중립 관련 신기술에 실증특례를 부여하며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2021년도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탄소중립 15건, 디지털전환 4건, 국민생활밀착 6건 등 실증특례 25건을 승인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액화수소 플랜트 및 충전소 구축·운영,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원료화, 조제관리사 없는 화장품 리필 매장 등 탄소중립 과제를 중심으로 25건을 심의했다”면서 “국내 최초 액화수소 플랜트와 충전소 구축을 위해 인천·울산·창원에 최소 1조원 이상 투자가 진행돼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장관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원료화 기술에도 주목했다. 해당 기술을 석유화학·정제공정에 본격 투입하면 오는 2030년 90만t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하는 방법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제관리사 없는 화장품 리필 매장은 업계 추산으로 매장당 연간 110㎏ 규모 플라스틱 폐기물을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실증특례가 화장품 리필 매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이번 특례위에서 승인된 과제 25건을 포함해 총 169건 과제를 승인했다. 올해만 67건이 실증특례를 받았다.

승인기업 중 80개 기업은 사업을 개시했다. 현재까지 누적 매출 533억원, 누적 투자액 1095억원을 달성했다.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는 300명에 달한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021년 제4차 규제특례 심의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 장관은 “탄소중립은 도전적 과제이지만 우리 산업 미래를 위해 반드시 달성해야 할 숙제”라면서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이기 때문에 규제혁신이 중요하며, 규제 샌드박스가 탄소중립을 조기 실현하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