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홍준표 측 "고발사주 의혹 공모설 제기한 윤석열, '사과'하라"

서진욱 기자 입력 2021. 09. 15. 15:24 수정 2021. 09. 15. 15:2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대선캠프 관계자의 고발 사주 의혹 연루설을 제기한 데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홍준표 대선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15일 성명서에서 "홍준표 후보 캠프는 윤석열 후보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 아울러 윤 후보자는 소문의 주동자를 발본색원해 캠프에서 즉각 퇴출해야 할 것"이라며 "캠프를 향한 거짓말 공작을 더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왼쪽),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21.9.7/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대선캠프 관계자의 고발 사주 의혹 연루설을 제기한 데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홍준표 대선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15일 성명서에서 "홍준표 후보 캠프는 윤석열 후보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 아울러 윤 후보자는 소문의 주동자를 발본색원해 캠프에서 즉각 퇴출해야 할 것"이라며 "캠프를 향한 거짓말 공작을 더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에선 이번 의혹의 제보자 조모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식사 자리에 홍준표 캠프 관계자가 동석했다며 공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여 대변인은 "캠프의 해당 관계자가 오늘 언론을 통해 공개한 영수증, CCTV 등에 따르면 제보자 조모씨와 박지원 원장 간 문제의 식사 자리 시간에 캠프 관계자는 여의도에 있었다. 동선 또한 모두 투명하게 공개했다"며 "이 관계자는 조씨는 물론 박 원장과 일면식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홍준표 캠프는 터무니없는 소문 앞에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그런데 검찰총장 시절 정치개입 의혹을 당 전체의 문제로 이전투구 화 시킨 것도 모자라, 이제는 1차 경선 여론조사 와중 경쟁 후보 캠프에 물타기 시도 거짓말공작인가"라며 "윤 후보는 정치 초년생답게 정도로 돌파하라. 지금까지의 모습은 구태 정치인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