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혀가 보내는 건강 신호 5

이용재 입력 2021. 09. 15. 16:01

기사 도구 모음

건강한 혀는 매끈하며 옅은 분홍색을 띤다.

미국 건강 매체 '웹 엠디'가 혀가 보내는 건강 신호를 정리했다.

◆빨간 혀 = 건강한 혀에는 흰 설태가 얇게 형성돼 있다.

혀의 분홍빛이 비칠 정도로 살짝 끼어야 정상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혀는 매끈하며 옅은 분홍색을 띤다. 모양이나 색이 변하면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걸 의미한다.

미국 건강 매체 '웹 엠디'가 혀가 보내는 건강 신호를 정리했다. 혀를 쭉 내밀어 상하좌우를 살펴보자.

◆혀에 털? = 혓바닥 돌기가 길게 자라 털처럼 보는 설모증이다. 정상 돌기보다 긴 탓에 음식과 박테리아가 더 많이 낀다. 대개 흑갈색을 띠기에 보기에도 흉하다. 특히 흡연자에게 많다. 설모증이 있을 때는 양치 때 부드러운 칫솔로 혀를 세심하게 닦아야 한다. 드물지만 엡스타인-바 또는 후천성 면역 결핍증(HIV)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나타날 수 있다.

◆빨간 혀 = 건강한 혀에는 흰 설태가 얇게 형성돼 있다. 혀의 분홍빛이 비칠 정도로 살짝 끼어야 정상이다. 그러나 설태가 아예 없어 혀가 딸기처럼 붉게 보이는 경우가 있다. 가와사키병 초기 징후일 수 있다. 어린이의 전신 혈관에 염증을 일으키는 희귀하지만 심각한 질병이다. 혀가 붉어지면서 입안에 통증이 있다면 비타민 B3가 부족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

◆백태 = 설태가 너무 많이 끼어 혀가 허옇게 보인다. 이 닦을 때 혀 닦기를 게을리하거나, 입으로 숨쉬기, 구강 건조증 등이 원인일 수 있다. 흡연, 음주, 위염은 백태를 더 두껍게 만들 수 있다. 대개 양치질과 혀 닦기를 철저히 하면 증상이 사라지는데, 2주 이상 지속하면 치과 등을 찾는 게 좋다.

◆갈라진 혀 = 나이가 들면 혀에 깊은 홈이 생길 수 있다. 통증이나 붓기를 동반하지 않는다면 대체로 해가 없다. 그러나 음식 찌꺼기와 박테리아가 더 쉽게 끼는 탓에 혀를 잘 닦아야 한다. 건선이나 쇼그렌 증후군 등 자가면역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나타나기도 한다.

◆대설증 = 혀가 커지는 증상이다. 혀를 내밀었을 때 측면에 치아 자국이 보일 정도로 입 안 공간을 가득 차지한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 알레르기 또는 감염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코로나 19 환자 일부에서 대설증이 보고되기도 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