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北 소나기식 미사일 도발' 신호탄..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

정충신 기자 입력 2021. 09. 15. 17:10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15일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지난 11일과 12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첫 시험발사에 이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쏜 것은 신형 미사일을 시험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15일 평남 양덕 일대에서 신형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북한 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올해 들어 5번째… “800여㎞ 비행, 평남 양덕 일대서 발사”

순항미사일 공개 이틀 만에 평남 양덕 일대서 쏴…합참, 신속 공개

북한이 15일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지난 13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1500㎞)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이다. 올해 들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번이 다섯 번째로 올해 1월 북한이 예고한 대로 소나기식 미사일 도발의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진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낮 12시 34분과 12시 39분쯤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들 미사일은 고도 60여 ㎞로 800㎞를 비행했다. 합참은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한남동 공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오찬을 하기 직전에 이뤄졌다. 북한이 지난 11일과 12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첫 시험발사에 이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쏜 것은 신형 미사일을 시험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군 당국은 첫 발사 후 3분 만에 취재진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를 공개했다. 최근 장거리 순항미사일 미공개 논란이 신속한 공개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합참 관계자는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