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文 "미사일 전력증강, 北도발에 확실한 억지력 될 것"

정진우 기자 입력 2021. 09. 15. 18:30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에 있는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SLBM을 비롯한 미사일전력 발사시험을 참관하고 "오늘 여러 종류의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ADD 종합시험장을 방문해 미사일전력 관련 보고를 받고 마무리발언에서 "우리의 미사일 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9.15.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에 있는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SLBM을 비롯한 미사일전력 발사시험을 참관하고 "오늘 여러 종류의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ADD 종합시험장을 방문해 미사일전력 관련 보고를 받고 마무리발언에서 "우리의 미사일 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엊그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오늘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두 발 발사했다"며 "발사체의 종류와 제원, 또 북한의 발사 의도에 대해서는 더 집중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은 북한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인 미사일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예정한 날짜에 이뤄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대칭전력에 맞서 압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사일전력을 지속적으로 증강해 나가는 등 강력한 방위력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