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바이든 대면 회담 제안했지만 시진핑이 거절"

류지영 입력 2021. 09. 15. 18:36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가져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모았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

지난 2월 이후 약 7개월 만에 가진 '깜짝 통화'에서 를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에 대면 정상회담을 제안했지만 응답하지 않았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미중 관계 교착상태를 타개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자고 했지만 시 주석이 대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T "미,중국 '강경태도 고수' 결론"
바이든 "사실 아니다" 부인
백악관도 "보도 내용 정확하지 않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서울신문 DB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가져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모았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 지난 2월 이후 약 7개월 만에 가진 ‘깜짝 통화’에서 를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에 대면 정상회담을 제안했지만 응답하지 않았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미중 관계 교착상태를 타개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자고 했지만 시 주석이 대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신 그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중국에 덜 강경한 정책을 취하라”고 요구했다. 시 주석이 중국 외교·안보 고위 당국자들처럼 거친 표현을 쓰진 않았지만,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국이 베이징에 대한 과장과 수사(修辭)를 자제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전달했다. 이를 통해 미 정부 관료들은 중국이 여전히 미국에 강경 노선을 취하고 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9일 시 주석과 취임 뒤 두 번째로 통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으로 90분간 이뤄졌다. 당시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은 넓은 범위에서 전략적 논의를 했다”고 밝혔지만 정상회담 제안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미 정부 관계자는 FT에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은 시 주석과 후속 교류를 이어가려는 여러 가능성 가운데 하나였다. 즉각적인 답변을 기대했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다른 인사는 “시 주석이 정상회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 때문일 것으로 백악관은 믿는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감염병 팬데믹(대유행) 전인 지난해 3월 미얀마를 방문한 뒤로 해외 순방에 나서지 않고 있다. 매체는 “시 주석이 정상회담에 흥미를 보이지 않은 데 대해 미국 측은 실망한 상태”라고 전했다.

지난 6월 백악관은 “오는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이 만날 수 있다”고 운을 띄웠다. 그러나 중국 관영매체들은 최근 “시 주석이 바이러스 방역 등을 이유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영국과 일본 등 핵심 동맹국을 규합해 대만과 신장 위구르 등 영토·인권 문제를 내세워 대중 압박을 가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중국 기원설과 아프가니스탄 사태에 대한 미국 책임론, 리투아니아의 대만 대표처 개설 등으로 갈등을 키우고 있다. 시 주석도 국가주석 3연임을 위해 지배력 다지기에 나서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여력이 없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혁혁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 되레 여론의 반발에 휩싸일 수 있다. 이 때문에 시 주석이 정상회담에 응하기가 쉽지 않았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FT의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이 만남을 원하지 않아 실망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성명에서 FT 보도에 대해 “통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묘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통화 내용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보도 내용이 맞다고 확인하면서 “시진핑은 양국 관계의 분위기, 어조부터 먼저 개선돼야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