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 조용기 목사에 조전.."어려웠던 시절 잘 살 수 있다는 말 큰 위안"

박혜연 기자 입력 2021. 09. 15. 19:06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고(故) 조용기 목사를 추모하며 "모두가 어려웠던 시절 먹고 살기 위해 고향을 떠나온 이들에게 우리도 잘 살 수 있다는 목사님 말씀은 큰 위안이었다"고 밝혔다.

유 실장은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어려웠을 때 '늘 할 수 있다, 해보자'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냈던 한국 기독교계 큰 어르신이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애도하고, 슬픔 중에 계신 유가족을 위로하고, 한국 교계 순복음교회 교원들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하라고 했다"며 "그 메시지를 전해드리고 위로를 드리고 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장병 어린이, 소년소녀 가장 등 다양한 사회복지사업 펼쳐"
유영민·이철희 등 靑관계자 조문.."교계에 위로 메시지"
조문객들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국민일보 제공) 2021.9.15/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고(故) 조용기 목사를 추모하며 "모두가 어려웠던 시절 먹고 살기 위해 고향을 떠나온 이들에게 우리도 잘 살 수 있다는 목사님 말씀은 큰 위안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고 조용기 목사의 빈소가 차려진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보낸 조전에서 "한국교회의 큰 기둥 조용기 목사께서 우리 곁을 떠나셨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목사님이 심어준 희망과 자신감은 한국 경제를 키운 밑거름이 됐다"며 "이러한 믿음 속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성장도 가능했다"고 했다.

이어 "목사님은 어려운 이웃들을 보듬는데도 앞장 서 심장병 어린이 수술 지원과 소년소녀 가장돕기, 국제 구호사업 등 다양한 사회 복지사업을 펼쳤다"며 "목사님 소천으로 상실감이 클 한국 교회에 진심어린 추모의 마음을 전한다. 목사님의 평안한 안식을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 방정균 시민사회수석 등이 직접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유 실장은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어려웠을 때 '늘 할 수 있다, 해보자'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냈던 한국 기독교계 큰 어르신이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애도하고, 슬픔 중에 계신 유가족을 위로하고, 한국 교계 순복음교회 교원들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하라고 했다"며 "그 메시지를 전해드리고 위로를 드리고 왔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빈소 방문록에 "기독교계의 어른이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애도드립니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故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주요 인사 방명록(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뉴스1

조 목사는 전날(14일) 오전 7시13분쯤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 그는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입원 치료를 해왔다.

조 목사는 1958년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 설립한 천막교회를 신도 83만명에 이르는 순복음교회로 키워낸 인물이다. 조문 첫날인 이날에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박병석 국회의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관계 주요 인사들이 조문을 다녀갔다.

hy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