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홍남기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할 계획 없다"(종합)

김철현 입력 2021. 09. 15. 20:29

기사 도구 모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를 완화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5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다주택자 양도세를 낮춰주는 것은 조세 정의에도 맞지 않는다'며 입장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다만 1주택자 양도소득세 완화 문제는 관련 법안이 국회 기재위에 계류돼 있다"며 "여러 이견이 있는데 국회와 머리를 맞대고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를 완화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5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다주택자 양도세를 낮춰주는 것은 조세 정의에도 맞지 않는다'며 입장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다만 1주택자 양도소득세 완화 문제는 관련 법안이 국회 기재위에 계류돼 있다"며 "여러 이견이 있는데 국회와 머리를 맞대고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가 수도권 매물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의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의에는 "매물이 늘어날 것이라는 데 대해 굉장히 불확실하다는 것이 일반적 평가"라고 답했다.

또 주택담보대출 규제에 대한 정책 방향에 대해 홍 부총리는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대출 규제가 강화되는 쪽으로 이해를 하면 된다"며 "실수요자나 무주택자에 대해서는 대출 문턱이 갑자기 높아지지 않도록 세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대차 3법이 전세대란의 원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원래 취지가 임차인을 보호하자, 전월세 시장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자는 것이 기본 목적이었고 그 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홍 부총리는 "과정에서 약간의 문제점도 노출된 게 사실"이라며 "정부도 다각적 대안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