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박지원 게이트'에서 슬슬 발 빼는 국민의힘

박순봉 기자 입력 2021. 09. 15. 21:19 수정 2021. 09. 15. 23: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이준석 “2030은 타박 안 해”
지도부는 ‘위험하다’ 공감대
고발 사주 프레임 전략 수정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제기된 ‘고발 사주’ 의혹에 대응하는 국민의힘의 단일대오가 흐트러지기 시작했다. 당초 ‘고발 사주→박지원 게이트’ 프레임으로 전환하는 데 총력전을 벌였지만, 지도부가 조금씩 발을 빼고 있다. 의혹 던지기식 프레임이 대선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15일 ‘박지원 게이트’ 프레임 전략의 수정을 암시했다. 이준석 대표는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국정원장의 정치개입을 당 차원에서 강하게 지적했다”며 “(하지만) 그 메시지에 반응하는 세대는 박 원장을 오래 알아오고 경기를 일으키는 전통 지지층이고, 20·30세대는 강하게 박지원을 타박하는 메시지를 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프레임 짜기식 대응이 젊은 세대에게 먹히지 않는다는 의미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긴급현안 보고에서 제보자 조성은씨를 겨냥해 “제2의 윤지오가 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원장과의 관계보다는 조씨 개인을 공격한 셈이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도부 내에서 ‘박지원 게이트’ 프레임을 계속 끌고 가는 것은 위험하다는 공감대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최고위원(당 공명선거추진단장)도 TBS 라디오에서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전달했다면 둘 간의 법률적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파일을 보낸 게 확실하다면 당 공명선거추진단이 개입할 일이냐”고 말했다.

지도부의 입장 변화에는 홍준표 의원과 윤 전 총장 간의 갈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분리 대응’을 강조해 온 홍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고발 사주 의혹 거기에 당이 인볼브(관여)가 돼 버리면 빠져나가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박지원 게이트’ 프레임을 완전히 폐기한 것은 아니다. 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들은 국정원을 찾아 “정치개입을 하지 말라”며 박 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조씨가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삭제한 채 증거를 제출했다면서 “발언 신뢰성이 무너지는 것은 물론 제보 동기에도 더 큰 의구심이 생긴다”며 의혹을 키웠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