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국민의힘, '최강욱 고발장' 받은 듯..尹 고발 사주 의혹 확산

양소리 입력 2021. 09. 15. 21:3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국민의힘) 선대위 부위원장에 전달한 고발장이 국민의힘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JTBC는 당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조씨의 텔레그램에 전달된 것과 같은 형태의 '최강욱 고발장'이 당에 들어온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김웅이 조성은에 당부한 대로 고발장 수신처 변경
김재원 "당이 고발장 받았다는 보도, 사실 아니다"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의 경상북도 유교문화회관을 찾은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무릎 꿇은 자세로 유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09.13 kjh9326@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국민의힘) 선대위 부위원장에 전달한 고발장이 국민의힘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JTBC는 당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조씨의 텔레그램에 전달된 것과 같은 형태의 '최강욱 고발장'이 당에 들어온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여전히 고발장이 당으로 들어온 경로는 미궁 속이다.

조씨의 주장에 따르면 김 의원은 그에 '손준성 보냄'이라고 표기된 윤석열 전 총장의 가족과 관련된 고발장, 그리고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

특히 '최강욱 고발장'의 경우 작년 8월 미래통합당이 당시 법률자문위원회 소속이었던 조 모 변호사가 작성한 실제 고발장과 상당히 유사하다.

해당 고발장의 초안은 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장었던 정점식 의원이 당무감사실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정 의원은 이를 어디에서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혀 당으로 고발장이 유입된 과정은 여전히 알 수 없는 상태다.

김 의원이 조씨가 아닌 다른 관계자를 통해 고발장 초안을 정당으로 보냈거나, 애초에 김 의원이 아닌 다른 인물을 통해 정 의원에 전달됐을 가능성 등이 제기됐다.

뿐만 아니라 당이 작성한 고발장의 수신처가 당초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총장', 즉 대검찰정으로 바뀐 것 역시 의아한 부분이다.

조씨는 앞서 JTBC 인터뷰에서 "(김웅 의원이) 꼭 대검 민원실에다가 접수해야 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고 말씀했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이 조씨에 당부한 대로 고발장의 수신처가 변경된 것이다. 김 의원이 해당 고발장의 작성과 제출 과정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음을 추측할 수 있다.

한편 국민의힘 공명선거감시단의 단장을 맡고 있는 김재원 최고위원은 JTBC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당직자 전원을 확인해도 이런 보도에 응한 사람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JTBC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