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아이티 검찰 "대통령 암살, 배후는 앙리 총리"

박하얀 기자 입력 2021. 09. 15. 21: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용의자와 통화”…기소 요청
총리는 바로 담당 검사 해임

아리엘 앙리 총리 지명자가 지난 7월20일(현지시간)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의 라 프라이머터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포르토프랭스 | AFP연합뉴스

아이티 대통령 암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현직 총리를 배후로 지목했다. 그러자 총리는 담당 검사를 해임했다.

아이티 검찰은 14일(현지시간) 지난 7월 발생한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사건을 담당한 판사에게 아리엘 앙리 현직 총리(사진)에 대한 기소를 요청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수도 포르토프랭스 검찰 수장인 베드포드 클로드는 법원에 보낸 공식 서한에서 “앙리 총리를 기소하는 것이 맞다는 확신이 드는 충분한 요소들이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민당국에 총리의 출국금지를 요청했다.

수도 포르토프랭스 검찰 수장인 베드포드 클로드는 앞서 지난 10일 앙리 총리가 이번 암살 사건의 용의자 중 한 명인 조제프 펠릭스 바디오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총리에게 검찰 출석을 요구했다.

검찰은 대통령 암살 사건 용의자로 법무부 직원 출신인 바디오를 쫓고 있다. 바디오는 지난 5월 부패 혐의로 해임된 인물로 콜롬비아 수사당국은 그가 범행 사흘 전 콜롬비아 용병들에게 직접 암살 명령을 전달했다고 지목했다. 검찰에 따르면 바디오는 지난 7월7일 모이즈 대통령이 암살되고 몇 시간 후인 새벽 4시3분과 4시20분 두 차례에 걸쳐 총 7분 동안 당시 앙리 총리 지명자와 통화했다. 통화 시점에 바디오는 대통령 사저 부근에 있었으며 앙리 총리 지명자는 포르토프랭스의 한 호텔에 있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날 검찰이 기소를 요청하고 몇 시간 지나지 않아 앙리 총리가 클로드 검사를 해임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총리는 공개 서한을 통해 “심각한 행정상 과실들”로 클로드 검사를 해임한다고 밝혔다. 다만 AP통신은 이 서한이 13일자라고 보도해 기소 요청과 해임 가운데 무엇이 먼저 이뤄졌는지는 분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모이즈 대통령 암살 용의자로 현재까지 콜롬비아인 18명, 아이티계 미국인 2명 등 44명이 체포됐다. 하지만 대통령 암살을 기획하고 지시한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앙리 총리는 모이즈 대통령이 암살되기 이틀 전 새 총리로 지명한 인물이다. 정식 취임 전에 모이즈 대통령이 사망하자 유엔 등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고 7월20일 총리로 취임했다.

앙리 총리는 검찰의 출석 요청 이후인 지난 11일 “혼란을 일으키고 정의 실현을 막는 이 같은 교란전술은 용납될 수 없다”며 “진범들이 반드시 밝혀져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앙리 총리는 현지 언론에 바디오와는 아는 사이이며, 그가 대통령 암살에 연루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총리가 대통령 암살 용의자로 거론되면서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의 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아이티 옴부즈맨사무소는 전날 총리가 당장 사퇴하고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