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서 근무했다..2015년부터 7년간 일해

양소리 입력 2021. 09. 15. 22:0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택지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 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에 약 7년간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당시 대장동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해당 업체에 상당한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야권 국회의원의 아들도 이곳에 근무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불거진 '화천대유'
곽상도 측 "子, 채용공고 보고 입사…올해 초 퇴사"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상임위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택지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 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에 약 7년간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당시 대장동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해당 업체에 상당한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야권 국회의원의 아들도 이곳에 근무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곽 의원 측은 "아들 곽모씨(32)가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게 사실"이라며 "2015년 채용공고를 보고 입사했고, 올해 초에 퇴사했다"고 말했다. 회사를 그만 둔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곽 의원은 재선 의원으로 지난 제20대 국회의원 선거가 2016년 4월 치러진 것을 감안하면, 아들이 화천대유에 입사한 시점은 그가 당선되기 전이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단군이래 최대규모 공익환수사업인 대장동개발사업을 둘러싼 억측과 곡해, 왜곡보도, 네거티브를 넘어선 마타도어가 난무하다"고 반박했다.

또 "제가 성남시장이 되면서 성남시 공공개발로 전환해 개발이익 5503억원 가량을 성남시로 환수한 대표적인 모범개발행정 사례"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