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북한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 비난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종합)

서재준 기자 입력 2021. 09. 15. 22:34

기사 도구 모음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5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미사일 발사 참관을 겨냥해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에게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우리 군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새로 개발한 미사일의 시험발사를 참관한 뒤 "우리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고 발언한 것을 '부적절한 실언'이라고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미사일 발사 참관 후 "北 도발 억지" 발언 겨냥해 비난
최근 무력시위에 대해 "정상적이고 자위적 활동" 주장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5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미사일 발사 참관을 겨냥해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에게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저녁 늦게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우리 군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새로 개발한 미사일의 시험발사를 참관한 뒤 "우리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고 발언한 것을 '부적절한 실언'이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발언이 사실이라면 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 우몽하기 짝이 없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기자들이나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함부로 따라하고 있는 것에 대해 큰 유감을 표시한다"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앉아서 북한을 이길 수 있다는 힘자랑이나 하는 것"이며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라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방(상대방)을 헐뜯고 걸고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북남관계는 여지없이 완전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는 그것을 바라지 않는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 11~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의 발사에 이어 이날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서는 "정상적이며 자위적인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의 무력시위가 "그 누구를 겨냥하고 그 어떤 시기를 선택해 도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 참관을 마친 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1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 같은 김 부부장의 발언은 지난 13일 북한이 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일련의 무력시위가 지난 1월 당 대회 때 확정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것을 강조하는 발언이다. 외교적 함의를 두고 '즉흥적'으로 결정한 행보가 아니라는 뜻이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5개년 계획 첫 해의 중점과제 수행을 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5개년 계획에 대해 "꼬집어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남조선의 '국방중기계획'이나 다를 바 없는 것"이라며 "남조선이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이 특정한 누구를 겨냥한 것이고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바람직하지 않은 일임을 스스로 인정한다면 우리도 한사코 남조선이 우리의 계획과 해당 활동을 걸고든다 해도 무방하고 당연하다 여겨줄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현 남조선 대통령이 평화를 위해 강력한 힘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말을 누구보다 잘 외우는 대통령으로 알고 있다"라며 "자기들의 유사행동은 평화를 뒷받침하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고 우리의 행동은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으로 묘사하는 비논리적이고 관습적인 우매한 태도에 커다란 유감을 표하며, 장차 북남관계 발전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seojiba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