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국회 소환된 '대장동' 의혹..이재명 "수사에 100%동의"

계현우 입력 2021. 09. 16. 00: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어제 기자회견을 자청해 강하게 반박한 성남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이 오늘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쟁점이 됐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공세가 이어지자, 아예 수사를 자청했습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남 대장지구 개발사업에서 민간 개발업체와 투자자는 최근 3년동안 배당금으로 4천 억원을 받았습니다.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은 이런 신생 회사가 이재명 후보 성남시장 시절, 막대한 배당금을 챙겼다는 점을 집중 거론했습니다.

[윤영석/국민의힘 의원 : "총리실과 빨리 중앙정부에서 이러한 부분 감사를 하고 빨리 공수처에서 이걸 압수수색을 해야 됩니다. 왜 가만두십니까?"]

[김부겸/국무총리 : "벌써 몇 차례 그런 어떤 뭐 감사라든가 심지어 관계당국의 수사조차도 있었다는 게 주장인데요. 현재 정부가 나설수가 없는 상황 아닙니까?"]

자본금 대비 배당금을 수익률이라며 총리를 압박한 국민의힘.

[윤창현/국민의힘 의원 : "11만 5000%입니다. 조금 이상하긴 하죠. 그렇죠?"]

[김부겸/국무총리 : "저희들이 봐도 상식적으로는 뭐, 조금 그러네요."]

민주당은 상식에 근거한 비판을 하라고 이재명 후보를 엄호했습니다.

[김병욱/민주당 의원 : "지방자치단체의 산하 공사를 통해서 이렇게 수천억이라든지 수백억 이런 자금을 특정 집단이나 개인이 편취한다는 게 가능합니까?"]

어제 기자회견에서 본인과의 연결 고리를 1시간 동안 반박한 이재명 후보는 아예 수사를 자청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제가 알기로는 이미 수사 몇 번 했습니다. 했는데 또 요구를 하면 뭐, 하시는 거야 저는 100% 찬성합니다."]

한편,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이재명 후보 아들 근무 의혹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에게 불똥이 튀었습니다.

곽 의원은 아들의 개발업체의 근무 이력을 인정하면서도 입사에 개입하지는 않았다 했고, 이에 이재명 후보 측은 '야당 게이트'라고 역공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대범

계현우 기자 (ky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