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이재명 "대장동 수사 100% 동의".. 김부겸은 "상식적이진 않다"

오주환 입력 2021. 09. 16. 04:0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사진) 경기지사가 국민의힘의 '성남시 대장지구 의혹' 수사 요구에 "100% 동의한다"며 수용 의지를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상식적이지 않다"고 평가하는 등 논란이 계속됐다.

이 지사는 15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인사말을 통해 "국민의힘 도의원들이 대장동 수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수사하는 것에 저는 동의한다. 이미 수사를 몇 번 했지만 또 하는 거야 저는 100% 찬성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 "애초 민간개발 가능케 한 건 野"
野, 화천대유 500억 배당금 등 공세
與 "공사 통해 수천억 편취 불가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사진) 경기지사가 국민의힘의 ‘성남시 대장지구 의혹’ 수사 요구에 “100% 동의한다”며 수용 의지를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상식적이지 않다”고 평가하는 등 논란이 계속됐다.

이 지사는 15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인사말을 통해 “국민의힘 도의원들이 대장동 수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수사하는 것에 저는 동의한다. 이미 수사를 몇 번 했지만 또 하는 거야 저는 100% 찬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남시는 민간업체가 이익을 보든 손해를 보든 관여하지 않았고, 인허가만 맡았다”며 “성남시는 아무런 위험부담 없이 안전하게 이익만 확보하면 되는 것이지 민간투자자들에게 관여할 필요도 없고 관여해서도 안 되는 게 상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애초 민간개발을 가능하게 한 게 국민의힘 선배 의원들”이라며 “잘 모르는 것 같은데 한 번 더 알아보시라”고 비판했다.

정치권은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또다시 이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선 후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출자금 5000만원 규모의 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500억원 이상의 배당금을 챙긴 점을 집중 공격했다.

연합뉴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은 김 총리를 향해 “총리실과 중앙정부가 이런 부분을 감사·조사하고, 공수처가 빨리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추궁했다. 김 총리는 “구체적 내용은 모르지만 몇 차례 감사와 심지어 관계 당국의 수사도 있었다는 것 아니냐”며 “이 문제에 대해선 정부가 나설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같은 당 류성걸 의원이 “화천대유가 누구건지 혹시 아느냐”며 재차 김 총리를 압박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도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1∼7호의 수익률이 11만5345%”라며 “정상적 투자로 보이느냐”고 따졌다. 이에 김 총리는 “내용을 잘 모르지만 조금 상식적이지는 않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이 지사가 과도한 수익률을 이유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하며 “11만%는 그냥 두고 7%인 일산대교 수익률은 못 참겠다는 것이냐”고 몰아쳤다. 결국 김 총리는 “과거 감사 결과가 있는지부터 점검을 해보겠다”고 답했다.

민주당에선 이 지사의 핵심 측근인 김병욱 의원이 나서 차단막을 쳤다. 김 의원은 김 총리에게 “지방자치단체 산하 공사를 통해 수천, 수백억의 자금을 특정 집단이나 개인이 편취한다는 게 가능한 일이냐”며 “아무리 타 후보를 비판하더라도 상식에 근거한 비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과거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박영수 전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의 딸도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사실이 드러난 상태다. 이 지사 캠프의 김남준 대변인은 즉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장지구 의혹은) 야당 게이트이자 전직 검찰·법조기자의 이권 카르텔”이라고 역공을 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