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이뉴스24

BNK금융, 은행업종 최선호주.."가장 양호한 실적 전망"-하나금투

한수연 입력 2021. 09. 16. 08:45

기사 도구 모음

하나금융투자는 16일 BNK금융지주에 대해 오는 3분기 은행업종에서 가장 양호한 실적을 거둘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2천원을 모두 유지했다.

BNK금융지주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9.6% 증가한 2천45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인 2천억원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추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6일 BNK금융지주에 대해 오는 3분기 은행업종에서 가장 양호한 실적을 거둘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2천원을 모두 유지했다.

BNK금융지주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9.6% 증가한 2천45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인 2천억원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추정됐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에 대폭 서프라이즈를 시현한데 이어 3분기 은행업종 중 가장 양호한 실적을 낼 것"이라며 "특히 부산과 경남 양행 합산 3분기 대출성장률이 3.6%에 달해 3~4%를 상회하는 증가율이 3분기째 계속돼 은행 중 대출성장률이 가장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BNK금융그룹 본점 [사진=BNK금융그룹]

이어 "2분기의 정리채권이자수익 증가, 등급 상향에 따른 예보료 감소 등 비경상 플러스요인이 소멸되면서 3분기 양행 합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와 비슷하겠지만 경상 NIM 상승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며 "지난해 초 50%대 초반으로 비슷한 지분율을 보였던 DGB금융의 현재 외국인 지분율은 50%에 근접하고 있는데 이를 감안하면 39.4%인 BNK금융 외국인 지분율도 상승해 외국인 수급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올해 기말배당수익률은 최소 6.5%로 은행 중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 연구원은 "올해 추정 순익은 약 787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51.6% 증익이 예상된다"며 "올해 예상 주당배당금(DPS)는 520원으로 지난해 320원 대비 약 62.5% 상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