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K-푸드 하루 1,000개 팔린다..이마트24, 말레이시아 3·4호점 오픈

백주원 기자 입력 2021. 09. 16. 09:42

기사 도구 모음

컵밥, 떡볶이, 닭강정 등 K-푸드의 인기에 K-편의점도 말레이시아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마트(139480)24는 이달 말 4호점까지 확대하며 말레이시아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편의점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이마트24가 말레이시아 1, 2호점의 개점 이후 현재까지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컵밥, 떡볶이, 닭강정, 빙수, 삼각김밥 등 한국 즉석식품 매출이 전체의 5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지 이동 제한 조치에도 관심 높아
컵밥·떡볶이·닭강정 등 K푸드 인기
"올해 10개, 5년 내 300개 점포 열 계획"
지난 15일 프리오픈한 이마트24 말레이시아 3호점에서 현지 고객들이 쇼핑하고 있다./사진 제공=이마트24
[서울경제]

컵밥, 떡볶이, 닭강정 등 K-푸드의 인기에 K-편의점도 말레이시아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마트(139480)24는 이달 말 4호점까지 확대하며 말레이시아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편의점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이마트24는 이달 말 말레이시아에 네 번째 점포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6월 쿠알라룸푸르에 1호점, 7월 2호점을 연 데 이어 이날 셀랑고르에 3호점을 오픈했다. 4호점은 쿠알라룸푸르 주상복합 상권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현지에 이동 제한 조치가 내려졌지만, 이를 극복하며 계속해서 확대하는 데에 의미가 있다”며 “프리미엄 콘셉트 편의점으로 현지 고객에게 관심을 받으며 방문이 이어져 확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마트24는 올해 말까지 말레이시아에 10개 점포를, 5년 내 300개 점포를 열 계획이다.

이처럼 코로나19에도 연이어 점포 오픈을 결정한 배경에는 K-푸드의 인기가 있다. 이마트24가 말레이시아 1, 2호점의 개점 이후 현재까지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컵밥, 떡볶이, 닭강정, 빙수, 삼각김밥 등 한국 즉석식품 매출이 전체의 5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컵밥, 떡볶이, 닭강정은 하루에 최대 1,000개가 판매되고 있고, 이틀 치 준비한 재고가 바닥나기도 했다.

또 이마트24의 PL 상품인 ‘아임이’도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이프레쏘 원두커피는 카페 역할을 하며 판매 중인 10여 종의 즉석 제조 차류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밖에 과자류의 경우 말레이시아 현지화 전략으로 현지 상품을 80%, 아임이 등 국내 상품을 20%로 구성해 판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에 해당하는 국내 상품이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달수 이마트24 마케팅담당 상무는 “강력한 이동 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말레이시아 현지 고객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며 “인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