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LG U+, '스마트팩토리'로 5G B2B 정조준.."5년 내 매출 7배↑"

노재웅 입력 2021. 09. 16. 11:01

기사 도구 모음

LG유플러스(032640)가 5G와 LTE 이동통신 기반의 지능형 공장관리 솔루션 'U+ 스마트팩토리'로 5G B2B 시장을 정조준한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U+스마트팩토리는 안전하고 생산성이 높은 스마트공장을 만드는 솔루션"이라며 "다양한 사업장의 규모에 맞는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기획하고 보급해 안전하면서도 생산성 높은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능형영상보안 등 12대 솔루션 준비
LG 계열사 등 다양한 업종 사업장에 구축
LG유플러스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LG유플러스(032640)가 5G와 LTE 이동통신 기반의 지능형 공장관리 솔루션 ‘U+ 스마트팩토리’로 5G B2B 시장을 정조준한다. LG 계열사를 시작으로 다양한 업종 사업장에 솔루션을 공급해 5년 내로 매출을 7배 이상 키운다는 목표다.

LG유플러스는 16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U+스마트팩토리의 향후 사업방향을 밝혔다.

빅데이터·AI 활용 12대 솔루션 고도화

U+스마트팩토리 브랜드 출시와 함께 재편된 12대 솔루션 가운데 대표 솔루션은 △빅데이터 기반 모터진단·배전반진단솔루션 △AI 기반 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 △유해물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대기환경진단솔루션 등이다.

모터진단은 공장 내 주요설비인 모터의 전압·전류를 1300만개의 빅데이터 기반한 알고리즘으로 진단하고, 고장징후를 사전에 예측하는 솔루션이다. 모터와 분전반 사이에 측정디바이스를 연결해 전기데이터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설치가 간편하고, 기계적 이상 외에 전기적 이상을 잡아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배전반진단은 공장·건물의 전기실 내 특고압(7000V 초과)·저압(직류 750V·교류 600V 이하) 배전반에 각종 센서가 보내온 데이터를 관제센터에서 24시간 실시간 점검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 솔루션은 수십, 수백개의 배전반들과 운영센터 사이를 간단하게 무선망으로 연결하며, 유선망을 구축할 때보다 50%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지능형영상보안은 공장 내 영상과 음원을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안전환경 이상상황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①불꽃·연기·스팀 감지 ②안전모 미착용 감지 ③ 위험구역 접근 감지 ④설비 이상온도 감지 ⑤얼굴인식(마스크+체온) ⑥이동형 CCTV 등 세부기능으로 구성된다.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공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의 농도를 측정할 뿐만 아니라 사업장 주변의 기상과 지리정보를 조합해 오염물질의 이동경로와 확산 범위를 분석 예측한다. 사업장의 환경 정보를 측정, 관리함으로써 환경경영체계 구축이 가능하다.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 LG유플러스 제공

스마트팩토리 매출 5년 내 7배로

LG유플러스는 지금까지 LG 계열사뿐만 아니라 전국의 발전소, 중공업 등 업종별 대표 사업장에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구축해왔다. 또 작년과 올해 디지털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5G기반 멀티 액세스 에지 컴퓨팅(MEC) 국책사업 ‘스마트산단’ 분야의 사업자로 선정되어 우수성을 검증받았다.

이 같은 솔루션은 LG유플러스의 5G, LTE 이동통신을 통해 제공된다. 현재까지 대부분의 공장자동화 솔루션은 와이파이(WiFi)를 이용했지만, 이동 중 연결이 불완전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반면 LG유플러스의 5G, LTE 이동통신은 넓은 커버리지 등 우수한 품질과 폐쇄망 등을 통한 보안성을 보장한다.

LG유플러스는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더욱 확산해 관련매출을 5년 내 7배 성장시킨다는목표를 세웠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U+스마트팩토리는 안전하고 생산성이 높은 스마트공장을 만드는 솔루션”이라며 “다양한 사업장의 규모에 맞는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기획하고 보급해 안전하면서도 생산성 높은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노재웅 (ripbir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