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안철수, 대선 출마 의지 굳히나.."추석 연휴에 여론 수렴"(종합)

권오석 입력 2021. 09. 16. 11:12 수정 2021. 09. 16. 20:48

기사 도구 모음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내내,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저 안철수가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로 공석이 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할 수도 있느냐는 물음에는 "가장 중요한 것이 대선이 아닌가. 국가 운명을 결정하는 순간이다"며 "대선 때 국민의당이 어떤 역할할 건지 집중해서 고민할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국회 본관서 '정치 입문 10년' 기자회견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라는 국민적 명령에 부응 못해 죄송"
추석 이후 출마 선언 여부 질문엔 "기한 정하진 않아"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내내,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저 안철수가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내년 대선 출마 의지를 굳히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정치 입문 10년` 기자회견에서 “국민 여러분께 정권교체를 위해 저 안철수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드린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흘 후인 9월 19일은 안 대표가 만 9년 전 정치에 입문한 날이며, 10년차로 접어드는 날이다. 그는 “국민께서 보내주신 뜨겁고도 아름다운 열망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한다”면서도 “과분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제 부족함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적 명령에 부응하지 못했다. 거듭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초심과 각오는 10년차가 된 지금 이 순간에도 전혀 변하지 않았음을 이 자리에서 확실하게 말씀드린다”며 “지금 어려운 국내 상황과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정치적 승부사가 아니라 문제 해결사의 리더십이 필요한 때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통합의 리더십이다. 새로운 리더십을 모색하는 가장 큰 기회의 마당이 바로 대통령 선거”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이번 기회를 놓치면 대한민국에 새로운 미래는 없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대한민국에 새로운 미래는 없을 것이다. 이제는 기득권 양당의, 상대의 실패로 인한 반사이익에만 기대는 적대적 대결정치를 넘어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안 대표는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추석 이후에 대선 출마를 선언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기한을 정한 건 아니다. 나름대로 국민과 만나고 여러 가지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과정을 거치면서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로 공석이 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할 수도 있느냐는 물음에는 “가장 중요한 것이 대선이 아닌가. 국가 운명을 결정하는 순간이다”며 “대선 때 국민의당이 어떤 역할할 건지 집중해서 고민할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대선 외에는 다른 선택지는 고려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야권을 향해서는 쓴소리도 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야권에서 매우 낙관적으로 보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 정권교체 여론이 정권연장 여론보다 조금 높으나, 그것도 지난 4·7 재보선 직전보다는 많이 줄었다”면서 “정부여당에 비해 여러 가지 면에서 정책이나 도덕성 면에서 더 실력있고 유능하고 떳떳해야 정권교체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제3지대`에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연대할 가능성을 묻자 “나와 생각의 방향이 뜻이 같은 분이면 어떤 분들이든 함께 만나 얘기할 준비가 돼있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했다.

권오석 (kwon032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