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조카 살인 변호..野 "흉악범 엄벌 주장, 조카는 예외인가"

양소리 입력 2021. 09. 16. 16:2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살인사건의 1·2심 변론을 맡은 사실이 드러났다.

국민의힘은 16일 논평을 통해 "(이 지사의) 흉악범에 대한 엄격한 잣대는 자신의 조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인가"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흉악범에 대한 엄격한 잣대는 자신의 조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인가. 아니라면 10년 만에 정신질환 감형과 흉악범에 대한 생각이 바뀐 것인가"라고 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조카, 여자친구와 모친 20회 가량 칼로 찔러
임승호 "정신질환 감형 분노…조카엔 적용 안 되나"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왼쪽), 곽상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회장(오른쪽)과 제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9.1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살인사건의 1·2심 변론을 맡은 사실이 드러났다. 국민의힘은 16일 논평을 통해 "(이 지사의) 흉악범에 대한 엄격한 잣대는 자신의 조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인가"며 비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 후보의 조카는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하자 여자친구와 여자친구의 모친을 약 20회가량 칼로 찔러 사망하게 하였다. 입에 담기도 힘든 충격적인 사건이다"고 했다.

이어 "이 후보는 자신의 조카를 변호하며 조카가 '충동조절능력의 저하로 심신미약의 상태에 있었다'라며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임 대변인은 "그러나 2018년에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김성수 사건'을 언급하며 정신질환 감형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흉악범에 대한 엄벌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흉악범에 대한 엄격한 잣대는 자신의 조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인가. 아니라면 10년 만에 정신질환 감형과 흉악범에 대한 생각이 바뀐 것인가"라고 따졌다.

임 대변인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만큼 강력범죄에 대해 오락가락하는 자신의 태도에 대해 적극적으로 유권자 앞에 설명하고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