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자료·증인 모두 거부..'대장동 의혹' 이재명측 '육탄방어'

성상훈 입력 2021. 09. 16. 16:36 수정 2021. 09. 16. 16:40

기사 도구 모음

성남시와 경기도, 더불어민주당내 이재명측 의원들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대장동 개발 의혹'의 확산을 막기 위해 '육탄 방어'를 펼치고 있다.

성남시와 경기도는 야당의 국정감사 자료요청을 거부하고있고, 이재명계 의원들은 증인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재명 캠프측 의원들이 중심이 돼 야당의 국감 증인 신청도 거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스1


성남시와 경기도, 더불어민주당내 이재명측 의원들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대장동 개발 의혹'의 확산을 막기 위해 '육탄 방어'를 펼치고 있다. 성남시와 경기도는 야당의 국정감사 자료요청을 거부하고있고, 이재명계 의원들은 증인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16일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성남시와 상위 기관인 경기도는 야당의 관련 자료 요청을 모두 묵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는 국정감사 등을 위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 자료를 요구하거나 감사할 법적 권한이 있다. 지자체가 국회에 자료를 제출하는 것은 법적 의무이지만 지키지 않고 있는 것이다.

'대장동 진상조사 TF(태스크포스)' 위원이자 경기 판교 대장동을 지역구로 둔 김은혜 의원은 이날 "자료제공이나 상대측으로부터 협조가 전면적으로 거부 당하고 있는 상황이라 많은 어려움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은혜(오른쪽부터), 송석준, 박수영, 이헌승 등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 의원들이 16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현장을 찾아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의원실 관계자는 “통상 자료요구를 했을때 제출할 수 없는 사유를 대거나 해명자료를 내기도 하는데, 이번 경우는 아예 답변조차 없다”며 “특히 경기도는 도내 지역지를 통해 ‘국회가 과도하게 자료를 요구해 도 업무가 마비되고 있다’는 식의 언론 플레이까지 하고 있다”고 했다.  

이재명 캠프측 의원들이 중심이 돼 야당의 국감 증인 신청도 거부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정무위원회에서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소유자 김 씨와 대표·관리이사,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등 13명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단 한 명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확정된 증인 채택 명단에는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인사가 한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민주당이 모든 상임위에서 수적 우위를 갖고 있는만큼 다른 상임위에서도 마찬가지 상황이 될 가능성이 높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