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증시 훈풍' 여전사 상반기 순익 2조 눈앞

김성환 입력 2021. 09. 16. 18:22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여신금융전문금융사들은 올 상반기에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50% 늘어나는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4개 여신전문금융회사들의 순이익은 1조 9965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 3306억원) 대비 50.0%(6659억원) 늘었다.

리스와 할부, 신기술 등 고유업무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3.2%(1831억원) 늘었고, 이자수익(2228억원)과 유가증권 수익(2615억원)도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년비 50% 늘어난 1조9965억
연체율 줄고 유가증권 수익 늘어

국내 여신금융전문금융사들은 올 상반기에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50% 늘어나는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체율이 줄고 이자수익과 유가증권 투자 수익이 늘어난 게 이유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4개 여신전문금융회사들의 순이익은 1조 9965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 3306억원) 대비 50.0%(6659억원) 늘었다. 리스와 할부, 신기술 등 고유업무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3.2%(1831억원) 늘었고, 이자수익(2228억원)과 유가증권 수익(2615억원)도 증가했다.

코로나19로 급락했던 증시가 회복되고 기업공개(IPO)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유가증권평가금액이 올랐고 매매수익도 발생했다. 총자산은 193조6000억원으로 전년 상반기(171조2000억원) 대비 13.1%(22조4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유업무자산은 69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5조2000억원) 늘었다. 대출자산은 95조9000억원으로 20.3%(16조1000억원) 늘었다.

연체율이 하락해 대손비용은 18.0%(1201억원) 줄었다. 여전채 시장이 안정화돼 조달비용도 2.1%(326억원) 감소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