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200자 읽기] 공사장에 드리운 '관리'라는 힘

입력 2021. 09. 16. 19: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리자들/이혁진/민음사


‘누운 배’ ‘사랑의 이해’ 등을 쓴 이혁진의 신작 장편소설. 어느 공사 현장에서 벌어진 죽음을 다루며 ‘관리’라는 이름으로 행사되는 힘의 의지와 이런 힘 앞에서 동조하거나 방관하거나 혹은 맞서는 이들의 모습을 그린다. 비극이 지나가도 조직은 건재하다. 당신은 어느 곳에 서 있을 거냐고 묻는 듯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