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케이뱅크, 중·저신용자 대출 두달치 이자 돌려준다

박소정 기자 입력 2021. 09. 16. 19:06

기사 도구 모음

케이뱅크가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신용점수 820점 이하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대출 이자 2개월 캐시백'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다음달 31일까지 신규로 신용대출을 받는 신용점수 820점 이하 중·저신용 고객이 대상이다.

케이뱅크는 이와 함께 신용평가모형(CSS)을 개선해 중·저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 기회를 확대하고 금리 혜택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케이뱅크가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신용점수 820점 이하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대출 이자 2개월 캐시백’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출을 받은 후 3개월, 12개월째 이자를 납입하면 다음날 바로 돌려 받을 수 있다.

다음달 31일까지 신규로 신용대출을 받는 신용점수 820점 이하 중·저신용 고객이 대상이다. ▲신용대출 ▲비상금대출 ▲신용대출플러스 ▲사잇돌대출 등 4가지 상품에 적용된다. 기존 대출 상품이 있더라도 해당 기간 내 대출을 새롭게 추가로 받으면 참여 가능하다.

케이뱅크는 이와 함께 신용평가모형(CSS)을 개선해 중·저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 기회를 확대하고 금리 혜택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