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다른 경로로 '검찰발 고발장' 입수·사용 했대도 국민의힘 "책임 없다"

CBS노컷뉴스 윤지나 기자 입력 2021. 09. 16. 19:1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지난 해 사건 당시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것과 다른 경로로 당이 이를 입수했을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지난 해 총선 당시 고발장을 비롯해 수 많은 제보가 당에 쏟아진 만큼, 출처를 일일이 확인하면서 대응할 수 없고, 따라서 최초 해당 고발장이 검찰에서 작성된 것만 가지고서는 실제 고발장을 작성한 국민의힘에 책임이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는 게 이 대표 발언의 취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지난 해 사건 당시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것과 다른 경로로 당이 이를 입수했을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다른 경로로 '검찰발 고발장'을 입수해 사용했다고 해도, 이 역시 당이 책임질 일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고발장 원본이라고 하는 것에 '검사가 씀' 이런 것은 없다"며 "문서가 돌다 넘어와 '제보가 들어온 형식이다'라고 하면 검사의 손을 탔다는 것을 알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다른 루트로 당에 전달됐다면 그게 더 심각한 문제 아니냐'는 질문에 "직접 당에 제보한 사람이 검사이거나 이러지 않는 한, 제보를 받은 사람도 이게(고발장이) 검찰에서 나왔다는 것을 알 수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지난 해 총선 당시 고발장을 비롯해 수 많은 제보가 당에 쏟아진 만큼, 출처를 일일이 확인하면서 대응할 수 없고, 따라서 최초 해당 고발장이 검찰에서 작성된 것만 가지고서는 실제 고발장을 작성한 국민의힘에 책임이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는 게 이 대표 발언의 취지다.    

이 대표는 '고발장이 검찰발이라는 것을 인지했는가' 여부에 대한 규명이 중요하단 맥락에서 "(고발장이) 종이본으로 (당에) 전달됐을 수 있고, 그래서 지금 김웅 의원 경로가 아니라고 한다면 검사이거나 공직자인 걸 인지하고 고발장을 제보 받았느냐 아니면 돌고 돌아서 시민단체가 당에 던질 수 있는 것이라 조사가 길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고발장 원본의 출처가 검사라는 것을 몰랐다면 이를 토대로 실제 고발장을 작성한 당에 책임을 묻기 어렵다는 국민의힘의 입장은, 제1야당으로서 책임 있는 태도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나온다.  

연합뉴스

야권 관계자는 "선거 시점에 고발장이 검찰에서 왔을 것이라 상상하기는 어려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그럼에도 결과적으로 검찰발 문서를 토대로 실제 고발장을 작성한 게 확인되면, 그 과정에서 당의 책임이 어떤 부분인지, 이런 실수를 어떻게 제도적으로 막을지를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나 손 검사와 김웅 의원의 전달 여부가 수사 결과 사실 쪽으로 강하게 기울면서, 국민의힘은 '공익제보' 혹은 '출처를 확인할 수 없는 경로의 제보' 쪽으로 입장을 계속 굳히고 있는 모양새다.

원내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치열하게 선거를 하면서 들어오는 정보를 일일이 통제하기도 어렵고, 당시 당 차원에서 하루에도 몇 개씩 고발장을 냈다"며 "그 시점에서 출처까지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한데 어떻게 책임을 지냐"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윤지나 기자 jina13@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