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한양,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3,4호기 저장탱크 공사 계획 승인

김원 입력 2021. 09. 16. 19:16 수정 2021. 09. 17. 05: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조감도[한양]


한양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동북아 LNG 허브(Hub) 터미널' 3·4호기 LNG 저장탱크(20만㎘급)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한양은 전라남도 여수시 묘도에 1·2호기 LNG 저장탱크를 건설 중이다. 여기에 3·4호기 저장탱크까지 추가 승인을 받으면서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1단계 사업 총 4기에 대한 정부 승인이 완료돼 안정적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

한양이 2025년까지 1조2000억원을 투입하는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은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와 기화송출설비, 부두시설 등을 조성하는 1단계 사업이 진행 중이다. 한양은 1단계 사업 완료 이후 국내 발전용, 산업용 수요처에 LNG를 공급하는 한편 LNG 벙커링, 트레이딩, 수소산업, 냉열이용창고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한양은 그동안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을 조성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사업계획 수립, 인허가 절차 등을 진행해왔다. 지난해 1·2호기 저장탱크 공사를 시작해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 중이고, 이번에는 산업부로부터 3·4호기 저장탱크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아 순수 상업용 LNG 터미널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한양이 전남 여수시 묘도에 조성하는'동북아 LNG 허브터미널'은 국내 최초의 순수 상업용 LNG 터미널이다. 한양은 이를 활용한 수소 단지 구축도 계획 중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