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간선도로망 확대 개편..남북 10개·동서 10개 축 어디서든 '30분 접근'

송진식 기자 입력 2021. 09. 16. 21: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 확정
수도권 6개 순환망 ‘방사형’ 전환

국가 간선도로망이 30여년 만에 남북방향 10개축, 동서방향 10개축 구조로 개편된다. 중부선과 중부내륙선 간 이동거리를 줄이기 위해 연천에서 서울, 진천, 합천을 잇는 ‘남북 6축’이 신설된다. 간선도로망 개편이 완료되면 전 국민이 30분 이내에 주요 간선도로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국가도로망 계획을 포함한 도로정책의 중장기 비전과 목표를 담은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년~2030년)’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10년 단위로 수립되는 도로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이번 계획에서는 도로 건설의 근간이 되는 국가 간선도로망에 변화를 줬다. 현재 남북방향 7개축, 동서방향 9개축으로 구성된 국가 전체의 격자망(1992년 수립)을 남북방향 10개축, 동서방향 10개축으로 확대 개편키로 했다.

남북방향에서는 특히 ‘남북 6축’이 새로 놓일 예정이다. 약 73㎞에 달하는 중부선과 중부내륙선의 거리를 보완하고, 남북축의 교통량을 분산시키는 것이다. 남북 6축은 향후 경기 연천~서울(강일IC)~충북 진천~충북 영동~경남 합천을 잇는 도로로 건설된다. 현재 지선으로 분류된 ‘평택~부여~익산’ ‘서울~세종’ ‘서울~춘천’은 각각 남북축(2개)과 동서축(1개)의 간선으로 편입된다.

5대 도시 권역에 건설된 기존 6개의 순환망에는 주변 도시와 직결되는 방사축 형태의 도로가 신설된다. 대도시권 주변 도시에서 방사축 도로를 타고 순환망에 접근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6개 순환망은 수도권(2개), 대전·충청권, 광주·호남권, 대구·경북권, 부산·경남권 등으로 구성돼 있다. 수도권의 경우 현 수도권1·2순환고속도로를 중심으로 ‘인천부천축’ ‘안양과천축’ ‘광명축’ ‘남양주구리축’ ‘의정부축’ 등 9개의 방사축 도로가 신설된다.

국토부는 “특히 대전·충청권역에 보령부여축·보은축·태안축을, 광주·호남권역에 화순축을, 대구·경북 권역에 성주축을 각각 방사축으로 반영해 향후 교통여건 변화에 따른 도로망 확충을 검토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진식 기자 truej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