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굴 껍데기를 제철 부원료로 재활용해 탄소 감축

이영준 입력 2021. 09. 16. 22:36 수정 2021. 09. 17. 16:36

기사 도구 모음

국내 대표 철강기업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패각(굴·조개 껍데기) 폐기물을 제철 공정 부원료로 재활용한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16일 전남 여수 패각 가공 전문업체 '여수바이오'가 국립환경과학원의 패각 재활용 환경성 평가를 통과하고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패각 92만t을 제철공정에 활용하면 약 41만t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스코·현대제철, 소결공정 석회석 대용
92만t 쓰면 이산화탄소 41만t 감축 효과
전남 지역 한 어촌에 쌓인 패각 - 뉴스1

국내 대표 철강기업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패각(굴·조개 껍데기) 폐기물을 제철 공정 부원료로 재활용한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16일 전남 여수 패각 가공 전문업체 ‘여수바이오’가 국립환경과학원의 패각 재활용 환경성 평가를 통과하고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두 기업은 가루 상태의 철광석을 고로 투입에 알맞은 형태로 만드는 ‘소결 공정’의 부원료로 석회석 대신 패각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패각 폐기물은 전국에서 연 30만~35만t 정도 나오는데, 그동안 쓰임새가 없어 어촌 지역에 방치되며 해양 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패각 92만t을 제철공정에 활용하면 약 41만t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나무 3억 그루를 심는 것에 맞먹는 효과라는 게 포스코 측 설명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쇳물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강철을 제조하는 ‘제강 공정’에 패각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황(S)이나 인(P)과 같은 불순물을 제거하는 데 사용되는 석회석 대신 패각을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앞으로 패각이 쌓인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폐자원 선순환을 가속화 할 방침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