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전두환 국가장 예우 논란에 김부겸 "국민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

서혜림 기자,박주평 기자 입력 2021. 09. 16. 23:20 수정 2021. 09. 17. 08:37

기사 도구 모음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국가장(葬) 예우를 받을 수 있겠냐는 말에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전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도 논란이라는 윤 의원의 말에 "안장법에 따르면 묘지에 갈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내용은 몇 가지 절차를 겪어야 할 것"이라면서 "의원이 걱정하시는 것이 걸러질 제도가 마련돼 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사에 드러나고 국민도 알아..국민 아는 정도 판단 나올 것"
'국립묘지 안장'에도 "안장법 따르면 묘지 못가"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가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박주평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국가장(葬) 예우를 받을 수 있겠냐는 말에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란과 내란목적 살인을 저지르고,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전두환씨가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국가장 예우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다.

김 총리는 "의원이 우려하는 내용은 안다"며 "여러 가지가 현대사에 이미 드러나고 기록됐고 국민들이 알고 있는 점이 있다. 정부가 그런 내용을 모를 리 없지 않냐"고 했다.

이어 "가정을 전제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지만, 말씀드린 대로 국민이 알고 있는 정도의 판단이 나오지 않겠냐"고 했다.

김 총리는 전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도 논란이라는 윤 의원의 말에 "안장법에 따르면 묘지에 갈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내용은 몇 가지 절차를 겪어야 할 것"이라면서 "의원이 걱정하시는 것이 걸러질 제도가 마련돼 있다"고 답했다.

suhhyerim77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