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CJ대한통운 건설부문, 브이원텍·소만사 사옥 신축공사 기공

조강욱 입력 2021. 09. 16. 23:20

기사 도구 모음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지난 15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일원에서 브이원텍과 소만사 신축 사옥 기공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머신비전(디스플레이 및 2차전지 검사장비 생산) 전문기업 브이원텍과 개인정보보호 소프트웨어 개발회사인 소만사는 약 480억원을 공동 출자해 판교 제2테크노밸리 2구역 일원에 2개동의 사옥을 신축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판교 제2테크노밸리 2구역 일원에 양사 사옥 건립 예정
2023년 10월 준공 예정으로 공사 금액 약 480억원
지하 4층~지상 10층 2개동 규모 신축
브이원텍&소만사 사옥 조감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지난 15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일원에서 브이원텍과 소만사 신축 사옥 기공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머신비전(디스플레이 및 2차전지 검사장비 생산) 전문기업 브이원텍과 개인정보보호 소프트웨어 개발회사인 소만사는 약 480억원을 공동 출자해 판교 제2테크노밸리 2구역 일원에 2개동의 사옥을 신축할 계획이다.

약 26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친 뒤 지하 4층~지상 10층의 업무시설 2개동이 준공될 예정이고 공사 연면적은 34,734㎡(10,507평)이다. 준공 뒤 각각 판교의 타 지역과 서울 영등포에 있던 각 사의 본사는 신축 사옥으로 입주하게 된다.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왼쪽 네번째), 김선중 브이원텍 대표(왼쪽 다섯번째), 김대환 소만사 대표(왼쪽 여섯번째) 등이 15일 열린 브이원텍&소만사 사옥 신축공사 기공식에 참석한 모습.

이날 기공식 행사에는 김선중 브이원텍 대표와 김대환 소만사 대표를 비롯 시공사인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 등 관계자 약 30여 명이 참석했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물류센터, 리모델링, R&D센터, 오피스, 골프장 분야를 핵심사업으로 정하고 관련 수주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서울 아이콘 청계 오피스, KT&G 청년창업지원센터, 한국콜마 서울사무소, 아난티 업무시설, KMH 고덕사옥 등 총 11건의 업무시설을 수주했다.

서장우 CJ대한통운 건설부문 본부장은 “현재 서울 강동 고덕비즈밸리 내에서 2건의 사옥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안전 시공, 품질 시공, 성실 시공을 철저히 실현해 양 사 임직원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