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국민의힘 첫 토론회 직후 홍준표 캠프-윤석열 지지자 충돌

윤창수 입력 2021. 09. 16. 23:31 수정 2021. 09. 16. 23:51

기사 도구 모음

16일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첫 TV토론회가 끝난 후 홍준표 후보 캠프 인사들과 다른 후보 지지자들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토론회를 마치고 홍 의원이 방송국을 나서던 중 윤석열 후보 지지자로 추정되는 일부 사람들이 홍 후보를 향해 다가왔고, 캠프 관계자들이 이를 막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조국 일가족 몰살 사건은 정치수사라며 윤석열 공격
국민의힘 대선후보 첫 경선 토론회 -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16일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첫 TV토론회가 끝난 후 홍준표 후보 캠프 인사들과 다른 후보 지지자들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토론회를 마치고 홍 의원이 방송국을 나서던 중 윤석열 후보 지지자로 추정되는 일부 사람들이 홍 후보를 향해 다가왔고, 캠프 관계자들이 이를 막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 후보 측은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타 후보 극성 지지자분들 몇 분이 홍 후보자에게 달려들어 그분들을 막던 중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며 “약간의 부상과 출혈은 있었지만 걱정하실 정도의 큰 부상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후보자의 안전이 우려되는 일이 없도록 각 캠프에서 조금씩 배려가 있길 바란다”며 “홍준표 캠프도 오늘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오른쪽), 하태경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이와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김병민 대변인은 “토론 후 방송국을 나서는 홍 후보와 일부 시민 간 마찰이 있었다고 한다”며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도 윤 후보에게 “토론에서 후보가 공격을 당했다고 그 지지자들이 밖에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된다”면서 “지지자들이 벌인 일이라고는 해도 후보자 본인이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유 후보는 정정당당하게 토론은 토론으로 맞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토론이 끝난 뒤 홍 후보는 “통쾌하고 시원한 예전과 같은 공격적인 토론을 하고 싶었지만 아직 후보자가 8명이나 되고 대통령 후보 당내 경선이라서 그렇게 할수는 없었다”면서 많이 자제했다고 밝혔다.

- 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오른쪽)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첫 토론회는 다소 싱거웠지만, 4강 토론때 그때는 본색을 드러 낼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유 후보는 지지자들간 폭력 사태를 놓고 윤 후보를 저격한데 이어 조국 수사가 과했다고 한 홍 후보에게도 직격탄을 날렸다.

유 후보는 “홍준표 후보가 ‘조국 일가에 대해 검찰이 과잉수사를 했다’고 하는데 이건 아니다”라며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국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다며, 법의 관용은 약자를 위한 것이지 조국 일가를 위한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반면 홍 후보는 토론 뒤에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면서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 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라고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