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인싸핫플] 토성·소나무, 그리고 일몰..인생샷 성지되다

강경록 입력 2021. 09. 17. 04:00

기사 도구 모음

충북 청주에서 최근 가장 핫한 여행지를 꼽으라면, 단연코 '정북동토성'(사적 제415호)이다.

정북동토성은 미호천변 너른 들판에 세워진 네모꼴의 토성으로, 높이 2.7~4.5m에 길이 675.5m의 아담한 토성이다.

노을이 내려앉을 무렵, 서산을 붉게 물들인 노을을 배경으로 우뚝 선 토성 위 소나무는 정북동토성의 대표 이미지다.

정북동토성에는 모두 5그루의 소나무가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북 충주의 '정북동토성'
정북동토성 일몰 풍경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충북 청주에서 최근 가장 핫한 여행지를 꼽으라면, 단연코 ‘정북동토성’(사적 제415호)이다. 정북동토성은 미호천변 너른 들판에 세워진 네모꼴의 토성으로, 높이 2.7~4.5m에 길이 675.5m의 아담한 토성이다. 출토된 유물로 보아 삼국시대 초기인 2~3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소 1800여년 전 사람들이 쌓은 토성이라는 것이다.

원래 청주 시민들이 사랑하는 휴식공간이자, 산책 코스였다. 성밟기 하듯 토성 위를 천천히 걷거나, 토성 주변 갈대밭을 따라 산책을 즐겼다.

최근에는 해질녘마다 연인 등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정북동 토성에서 해질녘 풍경을 놓칠 수 없어서다. 이들의 목적은 단 하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릴 인생 사진을 얻기 위해서다. 노을이 내려앉을 무렵, 서산을 붉게 물들인 노을을 배경으로 우뚝 선 토성 위 소나무는 정북동토성의 대표 이미지다. 날씨만 도와준다면 누구나 멋진 인생샷 한장은 건질 수 있다. 그러다 보니 평일, 주말 가리지 않고 토성 아래로는 긴 줄이 만들어진다.

정북동토성 일몰 풍경

여기서 촬영 팁 하나. 정북동토성에는 모두 5그루의 소나무가 있다. 동쪽 성벽 위에 한 그루가 있고, 나머지는 남쪽 성벽을 따라 나란히 섰다. 정북동토성의 대표 촬영 포인트는 동쪽 성벽 위 소나무를 배경으로 일몰을 촬영하는 것. 하지만 옆으로 몇 걸음만 이동하면 5그루의 소나무를 한 화면에 담아낼 수 있는 또 다른 포인트가 있다. 남들과 다른 사진을 원한다면 꼭 한번 시도해볼 만하다.

하지만 정북동토성을 사진 포인트로만 치부하기에는 그 역사적 가치 또한 크다. 우리나라에서 성곽이 본격적으로 축조되기 시작한 초기 단계의 유적이기 때문이다. 성터에서 출토된 돌화살촉, 민무늬토기 등의 유물은 2~3세기에 토성이 최초로 축성됐을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 준다. 후백제의 견훤이 토성을 쌓았다는 기록도 있다. 조선 시대 영조 20년(1744), 상당산성 승장으로 있던 영휴가 쓴 ‘상당산성고금사적기’를 보면, 견훤이 궁예의 상당산성을 빼앗고 지금의 까치내 옆에 토성을 쌓고 창고를 지었다고 한다. ‘까치내 옆에 토성’은 정북동토성을 말한다. 정북동토성에는 성문터 4곳과 우물, 해자 등이 남아 있다. 4개의 성문터 중 남문터와 서북문터는 석성의 옹성처럼 적의 공격을 늦추기 위해 성벽을 엇갈리게 설계한 점이 특이하다.

정북동토성 일몰 풍경

강경록 (roc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