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시부모님이 내려오라네요".. 명절이 달갑지 않은 며느리들

최종필 입력 2021. 09. 17. 05:07

기사 도구 모음

"이번 추석 연휴에는 시댁에서 사흘을 꼼짝 없이 잡혀있게 생겼어요. 벌써 스트레스네요."

결혼 5년차인 순천의 김모(35)씨는 "시부모님을 뵌 지도 오래됐고 해서 이번 추석에는 당일로 시댁에 다녀오자고 했는데, 남편은 연휴가 5일이나 되는 데 최소한 이틀 이상을 머물자고 주장해 한바탕 싸웠다"면서 "부모님을 오래 못 본 남편의 심정도 이해는 가지만 간만의 황금연휴 모두를 시댁에서 보내는 것은 절대 반대"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 백신 맞았으면 얼굴 보자" 전화
"딱 일주일간만 4단계였으면 좋겠다
황금 연휴 모두 시댁서 보내는 것 반대"
일부선 시댁 가는 것 놓고 부부 싸움도

“이번 추석 연휴에는 시댁에서 사흘을 꼼짝 없이 잡혀있게 생겼어요. 벌써 스트레스네요.”

방역당국이 추석 가족 모임을 8명까지 허용하면서 전국의 며느리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추석과 설 등에 시댁을 찾지 않은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도 완화됐고, 백신 접종도 마쳤으니, 올 추석에는 내려오라’는 시어머니의 요구에 마땅한 핑곗거리가 없어서다.

16일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댁에서 내려오라고 하지만 시부모가 어려워 못 가겠다고 말하기 어렵다”, “시댁에서 백신 맞았으면 얼굴 한번 보자고 하는데 이러려고 접종한 것이 아니다”라는 등 5일이나 되는 추석명절 스트레스에 대한 하소연이 잇따르고 있다. 창원지역 한 맘카페에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18일부터 딱 일주일간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 였으면 좋겠다”는 글이 오르기도 했다. 이 카페 또 다른 회원들은 “시어머니에게 ‘올 추석에는 꼭 다녀가라’는 전화를 받았다”, “시댁은 바이러스도 비켜가는 곳이다”는 등의 글을 올리며 명절 시댁방문에 대한 심적 부담을 털어놨다.

특히 연휴가 5일이나 되면서 시댁에 하루가 아니라 3일 이상을 머물어야 할 처지여서 전전긍긍하는 모습들이다. 코로나 시국 장기화로 위험을 의식하는 감정도 무뎌지고, 백신 보급으로 8명까지 모임 인원이 늘면서 핑곗거리도 없어진 며느리들은 부부 싸움으로까지 번지면서 고통을 토로하고 있다. 결혼 5년차인 순천의 김모(35)씨는 “시부모님을 뵌 지도 오래됐고 해서 이번 추석에는 당일로 시댁에 다녀오자고 했는데, 남편은 연휴가 5일이나 되는 데 최소한 이틀 이상을 머물자고 주장해 한바탕 싸웠다”면서 “부모님을 오래 못 본 남편의 심정도 이해는 가지만 간만의 황금연휴 모두를 시댁에서 보내는 것은 절대 반대”라고 말했다.

또 교통 불편을 거론하는 일도 많다. KTX를 구하지 못해 자가용으로 이동하기로 한 박모(57)씨는 “휴게소에 들르면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는데 안전 문제가 있어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식구 중 일부가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는 경우 본가에 가는 걸 거부하기도 해 가족 간 감정싸움도 일어나고 있다. 일산에 거주하는 김모(36)씨는 “백신 접종률이 70%에 육박한다고 해도 초등생 아이들은 항상 위험에 노출돼 있다”면서 “애들을 홀로 집에 놔두고 갈 수도 없어 남편 혼자만 갔다오라고 하면서 언쟁을 해 마음이 불편하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무안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