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한가위만 같아라"..세븐일레븐·한국콜마, 추석 앞두고 지역사회와 온정 나눔

유현욱 입력 2021. 09. 17. 08:56

기사 도구 모음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경영주 자녀와 임직원들이 함께 뜻을 모아 지역사회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16일 지역사회 아동들을 위해 경영주 자녀와 임직원 봉사단이 함께 제작한 마스크 스트랩(목걸이) 300세트를 과자선물세트와 함께 아동복지시설 2곳(청운보육원·은평천사원)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븐일레븐, 경영주 자녀들과 비대면 봉사활동
한국콜마, 햅쌀 기부로 쌀 소비 촉진에 보탬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경영주 자녀와 임직원들이 함께 뜻을 모아 지역사회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16일 지역사회 아동들을 위해 경영주 자녀와 임직원 봉사단이 함께 제작한 마스크 스트랩(목걸이) 300세트를 과자선물세트와 함께 아동복지시설 2곳(청운보육원·은평천사원)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나눔 활동에는 가맹경영주 자녀와 세븐일레븐 임직원 140여 명이 참여했다.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짐에 따라 매년 진행하던 경영주 자녀캠프를 대신해 이번 비대면 봉사활동을 마련하게 됐다. 세븐일레븐 경영주 자녀들과 임직원들은 집으로 마스크 스트랩 키트를 전달받아 비대면 방식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또한 세븐일레븐은 서울지역 쪽방상담소 5곳(남대문·영등포·창신동·돈의동·서울역)에도 쪽방촌 어르신을 위한 후원물품 6000여 개를 전달했다. 후원물품은 간편국, 과자, 건강음료 등 어르신들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먹거리들로 구성됐다.

최윤정 세븐일레븐 상생협력담당은 “코로나19 장기화 속 추석 명절을 맞아 우리 주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이번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며 “특히 경영주 자녀, 임직원들이 함께 봉사활동을 진행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고 말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지난 16일 돈의동 쪽방상담소를 방문해 쪽방촌 어르신들을 위한 후원물품을 전달했다. 후원물품은 간편국, 과자, 건강음료 등 간편 먹거리로 구성됐다. (사진=세븐일레븐)
한국콜마는 추석 명절을 맞아 사업장 소재지인 세종시와 서울 서초구에서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한국콜마는 햅쌀을 구매해 세종시사회복지협의회 및 대한민국 고엽제전우회 서초구 지회에 기부했다. 세종시에 기부한 쌀은 세종사랑나눔푸드마켓 등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국콜마는 최근 감소하고 있는 쌀 소비 촉진에 보탬이 되고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이번 기부를 결정했다.

아울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이 위치한 서초구 내곡동 경로당에 건강음료를 기부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사회공헌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현욱 (fourleaf@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