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태풍 '찬투' 제주도 근접.. 천둥·번개 동반 강한 비 주의

서지은 기자 입력 2021. 09. 17. 09:00

기사 도구 모음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에 근접했다.

태풍은 오전 6시 기준 서귀포 남쪽 약 70㎞ 해상에 접근했다.

이후 오전 7시쯤 서귀포 남동쪽 50㎞ 부근 해상을 통과하면서 가장 근접했고 오후와 밤 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일부 전남·경남, 제주도 전해상, 서해 남부 남쪽 해상, 남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도에 비가 쏟아진다. 사진은 지난 16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해상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에 근접했다.

태풍은 오전 6시 기준 서귀포 남쪽 약 70㎞ 해상에 접근했다. 이후 오전 7시쯤 서귀포 남동쪽 50㎞ 부근 해상을 통과하면서 가장 근접했고 오후와 밤 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찬투는 시속 21㎞ 속도로 중심기압은 980h㎩, 최대풍속은 시속 104㎞(초속 29m)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에는 오전 중 시간당 50~80㎜, 경남권 해안에는 시간당 30~50㎜ 이상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제주도와 일부 전남·경남, 제주도 전해상, 서해 남부 남쪽 해상, 남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17일 새벽부터 낮 사이 동해상과 일부 남부지방에도 태풍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서지은 기자 jeseo97@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