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JW중외제약, 국내 최초 독감 치료 수액 '플루엔페라주' 출시

김예나 입력 2021. 09. 17. 09:25

기사 도구 모음

JW중외제약은 수액 형태의 인플루엔자 치료제 '플루엔페라주'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최초 수액 백(bag) 형태의 프리믹스(Premix) 독감 치료제로, 주성분인 페라미비르수화물과 생리식염수를 혼합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의료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약물 혼합과정에서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인플루엔자 수액 치료제를 개발하게 됐다"며 "환자 치료를 위해 조제 편의성을 높인 제품 특징을 강조한 마케팅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페라미비르수화물과 생리식염수 혼합

JW중외제약은 수액 형태의 인플루엔자 치료제 ‘플루엔페라주’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플루엔페라주는 5일간 먹는(경구) 방법으로 투여해야 하는 ‘오셀타미비르’ 제제와 달리, 1회 정맥주사로 독감을 치료하는 ‘페라미비르수화물’ 제제다. 성인 및 2세 이상 소아의 A·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증을 적응증으로 한다.

국내 최초 수액 백(bag) 형태의 프리믹스(Premix) 독감 치료제로, 주성분인 페라미비르수화물과 생리식염수를 혼합했다. 기존 출시된 바이알(주사용 유리용기) 제형의 독감 주사제는 기초수액제에 약제를 섞어 사용해야 했다.

또 국내에서 판매되는 인플루엔자 치료제로는 최초로 ‘이지컷(easy-cut)’ 기술을 적용했다. 알루미늄 포장의 하단 부위만 개봉해 수액세트를 연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플루엔페라주 생산은 JW생명과학이 맡는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의료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약물 혼합과정에서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인플루엔자 수액 치료제를 개발하게 됐다”며 “환자 치료를 위해 조제 편의성을 높인 제품 특징을 강조한 마케팅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