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참고자료)통상교섭본부장, 워싱턴 D.C.에서 전방위 행보

입력 2021. 09. 17. 09:35

기사 도구 모음

  □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9.13(월)~17(금)(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미국 행정부, 의회, 싱크탱크 및 업계 핵심관계자들과 한미간 공급망 및 기술 통상협력, 백신 파트너십, 디지털 통상 및 기후변화 대응 등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통상현안 전반에 대해 긴밀히 논의하였음.

    * Todd Young 상원의원(공화, 인디애나), Maria Cantwell 상원의원(민주, 워싱턴), Debbie Stabenow 상원의원(민주, 미시간), Jon Ossoff 상원의원(민주, 조지아), Young Kim 하원의원(공화, 캘리포니아) 등 5명   ㅇ 아울러, 여 본부장은 다양한 싱크탱크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공급망과 기술, 백신, 기후변화 대응,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통상 질서 등 새로운 통상환경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였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상교섭본부장, 워싱턴 D.C.에서 전방위 행보
 
미국의 핵심 공급망 파트너로서 우리나라 기업들의 수출·투자 지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신(新) 통상질서에 대한 한미 협력방안 논의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下 양국 기업들 협력 지원방안 논의
탄소중립을 위해 인프라 투자, 녹색기술 개발 등 민관협력 가능성 모색
 
□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9.13(월)~17(금)(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미국 행정부, 의회, 싱크탱크 및 업계 핵심관계자들과 한미간 공급망 및 기술 통상협력, 백신 파트너십, 디지털 통상 및 기후변화 대응 등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통상현안 전반에 대해 긴밀히 논의하였음.
 
ㅇ (한미 통상장관 회담) 정상회담 이후 최초의 장관급 대면면담으로, 정상회담에서 확보한 한미간 협력 모멘텀을 이어나가 호혜적인 통상협력을 위한 실질적 논의가 이루어짐.
 
ㅇ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제프리 자이언츠(Jeffrey Zients) 코로나19 대응조정관을 비롯한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을 만나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성과 도출을 위한 양국 기업들간 원부자재 공급, 투자 협력 등의 방안을 논의함.
 
ㅇ (NEC) 사미라 파질리(Sameera Fazili) NEC 부보좌관과 제니퍼 해리스(Jennifer Harris) NSC 선임국장 등과 함께 양국의 공급망과 기술 및 디지털 통상 협력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함.
ㅇ 또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표단(이학영 위원장, 강훈식 간사, 엄태영 의원, 조정훈 의원)과 공동으로 주요 상·하원*을 만나,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에 대한 관심과 우리 기업들의 대미 투자에 대한 지원을 당부함.
   
* Todd Young 상원의원(공화, 인디애나), Maria Cantwell 상원의원(민주, 워싱턴), Debbie Stabenow 상원의원(민주, 미시간), Jon Ossoff 상원의원(민주, 조지아), Young Kim 하원의원(공화, 캘리포니아) 등 5명
 
ㅇ 아울러, 여 본부장은 다양한 싱크탱크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공급망과 기술, 백신, 기후변화 대응,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통상 질서 등 새로운 통상환경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였음.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