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파미셀, 에스티팜과 협력사업 계약 체결.. mPEG 독점 공급

김예나 입력 2021. 09. 17. 10:00

기사 도구 모음

파미셀은 에스티팜과 메톡시폴리에틸렌글리콜(mPEG) 공급을 위한 공동 협력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파미셀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을 제조하기 위한 mPEG 유도체(2K) 3종과 원료를 국내에서는 에스티팜에만 독점 공급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에스티팜에만 독점 공급

파미셀은 에스티팜과 메톡시폴리에틸렌글리콜(mPEG) 공급을 위한 공동 협력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파미셀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을 제조하기 위한 mPEG 유도체(2K) 3종과 원료를 국내에서는 에스티팜에만 독점 공급한다. 

에스티팜은 K-mRNA 컨소시엄에 참여중으로, 이 제품을 mRNA 백신의 지질나노입자(LNP) 기술에 사용할 계획이다.

LNP에는 파미셀이 생산중인 mPEG(2K)가 사용된다. mPEG(2K)가 포함된 LNP는 세포막을 쉽게 통과하고 체내에 안정적으로 장시간 머무를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는 설명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LNP 기술의 특성상 개발 당시 사용한 물질을 다른 물질로 변경해 생산할 수 없어 파미셀의 제품이 지속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파미셀은 독일 머크에도 mRNA 백신용 mPEG를 공급 중으로, 국내외 글로벌 업체의 공급 요청에 따라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