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이뉴스24

조경식 차관, 청년 ICT스타트업 대표들과 현장 소통

심지혜 입력 2021. 09. 17. 10:00

기사 도구 모음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 제2차관이 청년 창업자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17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K-ICT 창업멘토링센터(경기도 판교 소재)를 방문했다.

K-ICT 창업멘토링센터는 선배 벤처기업인들의 경험과 노하우로 ICT 스타트업이 겪고 있는 기술·경영상의 애로사항 등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함으로써, 이들의 성장을 돕는 멘토링 전문기관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디지털 자원제공, 맞춤형 해외진출 지원 확대"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 제2차관이 청년 창업자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차관이 K-ICT 창업멘토링센터를 방문, 청년 스타트업 육성 현황과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청년스타트업 대표들과 멘토들을 격려했다. [사진=과기정통부]

17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K-ICT 창업멘토링센터(경기도 판교 소재)를 방문했다.

오는 18일 청년의 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청년 스타트업 육성 현황과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청년스타트업 대표들과 멘토들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K-ICT 창업멘토링센터는 선배 벤처기업인들의 경험과 노하우로 ICT 스타트업이 겪고 있는 기술·경영상의 애로사항 등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함으로써, 이들의 성장을 돕는 멘토링 전문기관이다.

센터는 올해 349개 스타트업과 58명의 예비창업자에게 63명의 멘토단이 창업․투자․마케팅 등 전문 분야별로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2013년 이후 현재까지 멘토링을 받은 스타트업과 예비창업자들은 M&A 8건(103억원), 투자 유치 506건(2천156억원), 고용창출 3천51명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불법촬영 예방, 맞춤형 교육, SNS 마케팅 등 혁신적 서비스를 개발해 성장하고 있는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이 생생한 창업 경험을 소개하고 현장의 의견을 전달했다.

조 차관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지난해 신규 벤처 투자와 기술특례상장 기업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제2의 벤처 붐이 조성되고 있으며, 그 바탕에는 창의적 아이디어와 디지털 기술로 무장한 청년들의 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비롯해 창업 인프라・데이터・클라우드 등 디지털 자원 제공, 해외진출을 위한 전략시장별, 제품・서비스별 맞춤형 지원 등을 확대해 청년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