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다보스포럼, 내년 1월 스위스서 2년만에 대면 개최"

이용성 기자 입력 2021. 09. 17. 10:0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취소됐던 세계경제포럼(WEF)의 연례 총회 '다보스 포럼'이 2년 만에 대면 방식으로 개최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다보스 포럼은 매년 1월 스위스 알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WEF 연차 총회로, 세계 정계·관계·재계 지도자들이 모여 각종 정보를 교환하고 세계 경제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취소됐던 세계경제포럼(WEF)의 연례 총회 ‘다보스 포럼’이 2년 만에 대면 방식으로 개최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다보스 포럼'이 열리는 스위스의 휴양지 다보스. /트위터 캡처

다보스 포럼은 매년 1월 스위스 알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WEF 연차 총회로, 세계 정계·관계·재계 지도자들이 모여 각종 정보를 교환하고 세계 경제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한다.

FT에 따르면 WEF는 오는 2022년 1월17일부터 21일까지 스위스 알프스 다보스 본부에서 연차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WEF는 “지속 가능한 회복 의제 설정을 위한 국제 지도자들의 진정한 첫 행사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악화하는 경제·환경·정치·사회적 단층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WEF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올해 1월 행사를 대면과 원격을 결합한 형식으로 개최하려 했지만, 감염병 사태 악화로 여름으로 연기한 바 있다. 확진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싱가포르에서 지난달 17~20일 올해 다보스 포럼을 개최하려 했지만, 싱가포르에서도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급증하자 결국 지난 5월 올해 행사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클라우스 슈바프 WEF 총재는 “불확실성과 긴장으로 가득 찬 세계에서 대면 대화는 이전보다 더 중요해졌다”며 “지도자들은 협업, 신뢰재건, 글로벌 협력 증진과 함께 지속 가능하고 과감한 해결책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WEF는 코로나19 유행 속 행사가 개최되는 점을 고려해 “(방역을 위해) 스위스 당국 및 전문가, 보건 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적절하고 상황에 맞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현재 스위스는 해외 입국 시 백신 접종 증명서나 PCR 검사 음성 확인증을 요구하고 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