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태풍 제주 지나 대한해협으로 북상..창원·부산 태풍특보

김동혁 입력 2021. 09. 17. 10:4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태풍 '찬투'가 제주를 지나 대한해협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경남해안에서는 낮 동안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걸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태풍 상황은 기상전문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동혁 기자.

[기자]

태풍 '찬투'는 제주 성산에서 남동쪽으로 약 80km 떨어진 해상을 통과했습니다.

태풍의 중심에서는 여전히 초속 29m의 강풍이 불어 강도 '중급' 세력으로 제주를 지나 대한해협을 향해 북상 중입니다.

제주 전역에는 태풍경보가, 여수와 창원, 부산과 울산 등 남해안으로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대부분 해상에는 태풍과 풍랑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제주도는 산간에서 1,241mm의 기록적인 물벼락이 떨어졌고, 초속 30.1m의 기록적인 강풍이 몰아쳤습니다.

여수 초속 27.4m, 신안 초속 25.4m 등 남해안으로도 사람이 서 있기 힘들 정도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찬투는 오후 동안 대한해협을 통과한 뒤 저녁쯤 일본에 상륙할 전망입니다.

태풍 최근접 시각은 여수 정오 무렵, 통영 오후 2시, 부산은 오후 4시입니다.

제주는 오전까지 강한 비가 내리겠고, 태풍과 가까워지는 경남 해안은 낮 동안에 시간당 30~50mm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해안가에선 가로수가 뽑힐 정도인 초속 30~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남부 내륙에서도 초속 20m 안팎의 강풍도 예상됩니다.

태풍이 세력을 유지한 채 남해를 통과하면서 최대 8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습니다.

기상청은 너울성 파도가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겠다며 해안가로의 접근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