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정은경 "1차 접종 70% 목표 오늘 중 달성..국민·의료진 감사"

김양균 기자 입력 2021. 09. 17. 10:40 수정 2021. 09. 17. 13:28

기사 도구 모음

전 국민 1차 접종 3천600만 명 달성을 앞두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예방접종 의료기관과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청주시 하나병원을 방문, 위탁의료기관 접종 현황을 점검하고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청장은 "그동안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한 국민들과 의료진들께 감사하다"며 "전 세계적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감염 위험성이 커져 2차접종 완료가 코로나19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접종현장·임시선별검사소 방문해 "추석 유행 전파 예방 노력해 달라"

(지디넷코리아=김양균 기자)전 국민 1차 접종 3천600만 명 달성을 앞두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예방접종 의료기관과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청주시 하나병원을 방문, 위탁의료기관 접종 현황을 점검하고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17일 전 국민 70%가 1차 접종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접종기관과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했다. (사진=질병관리청 유튜브 캡처)

정 청장은 “그동안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한 국민들과 의료진들께 감사하다”며 “전 세계적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감염 위험성이 커져 2차접종 완료가 코로나19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 청장은 오송역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추석명절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고생하는 의료진을 격려했다.

정 청장은 “추석명절 대규모 이동으로 수도권 유행이 고향으로 전파될 위험이 매우 크다”며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발병 2일전 무증상 상태에서도 전염력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고향 방문 전 진단검사와 최소한의 인원으로 짧은 시간을 머물러야 한다”며 “마스크는 항상 착용하고, 환기를 자주 시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양균 기자(angel@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