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헤럴드경제

"극한환경도 끄떡없다"..'韓 무인기' 극지 기후관측 비행 성공

입력 2021. 09. 17. 11:00

기사 도구 모음

국내 기술로 개발된 소형무인기가 대표적 극한환경인 극지에서 우수한 비행성능을 입증하며 빙하가 녹는 현상 관측에 성공했다.

이를 위해 항우연, 극지연구소, 덴마크 우주개발 기관 DTU-스페이스와 소형드론 전문기업인 에이엠피은 그린란드 비행장 및 인근 지역에서 국내 개발 소형무인기 3종을 이용해 주변의 러셀빙하에 대한 관측 비행시험을 수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국내 소형무인기 그린란드 빙하 관측 비행, 극한환경에서 성능 입증
그린란드 러셀빙하를 관측하는 에이엠피가 개발한 소형무인기.[과기정통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된 소형무인기가 대표적 극한환경인 극지에서 우수한 비행성능을 입증하며 빙하가 녹는 현상 관측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관으로 그린란드(극지)에서 빙하 관측을 위한 비행 시험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덴마크 정상회담 계기 양국 정상 간 무인이동체를 이용한 극지연구에 협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특히 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을 주도하는 그린란드의 빙하가 녹는 현상 관측을 위해 기존 위성과 소형드론으로는 관측이 불가능한 빙하 상공의 온도·습도·풍향·풍속 등 기상데이터 측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항우연, 극지연구소, 덴마크 우주개발 기관 DTU-스페이스와 소형드론 전문기업인 에이엠피은 그린란드 비행장 및 인근 지역에서 국내 개발 소형무인기 3종을 이용해 주변의 러셀빙하에 대한 관측 비행시험을 수행했다.

소형무인기 중 2종(유맥에어, 에이앰피)은 과기정통부의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것이다.

항우연은 이번 비행시험에서 극지환경 무인기 운용 특성 분석, 빙하지형 맵핑 영상 획득, 항법성능시험 등을 수행, 특히 극한환경에서의 국내 무인기의 성능을 입증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항우연은 오는 2023년까지 그린란드의 빙하가 녹는 현상 관측 등의 기후변화 연구를 진행하며 자체 개발 중인 수소무인기의 성능입증에도 나설 예정이다.

에이엠피의 기상관측용 드론으로 1.5km 상공에서 촬영한 러셀빙하.[과기정통부 제공]

극지연구소는 해수면 상승의 주요 원인인 그린란드 빙상의 유실속도가 최근 10년 간 6배 상승, 무인기를 활용한 그린란드 빙상 표면 융빙 관측은 이같은 기후 변화 대응 방안 마련에 사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무인기를 활용한 해빙 표면의 고해상도 표고지도 최초 제작 등 다양한 극지 빙권 변화 연구를 통해 축적된 분석기술을 활용해 러셀빙하를 분석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인 강왕구 항우연 무인이동체사업단장은 “극지연구소와 국내 드론기업 간 협력을 기반으로 국내 소형무인기의 극지환경의 난조건 비행기술을 확보해 무인기 극한 운용 기술 개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