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비트코인, 늦어도 11월 중순 신고가 경신 예상"

홍성진 입력 2021. 09. 17. 11:10

기사 도구 모음

스위스 듀카스코피(Dukascopy) 은행이 하반기 비트코인 가격에 대한 새로운 전망을 내놨다.

16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전문지 BTC피어스에 따르면 장 프랑수아 오크자크(Jean Francois Owczarczak) 듀카스코피 은행의 분석가는 "비트코인이 늦어도 11월 중순에는 신고가를 경신할 것"이라면서 "내년 봄까지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트코인, 몇 주 안에 3만 5천 달러까지 하락 가능"
"비트코인, 11월 중순쯤 신고가 경신 예상"

[한국경제TV 홍성진 외신캐스터]
스위스 듀카스코피(Dukascopy) 은행이 하반기 비트코인 가격에 대한 새로운 전망을 내놨다.

16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전문지 BTC피어스에 따르면 장 프랑수아 오크자크(Jean Francois Owczarczak) 듀카스코피 은행의 분석가는 "비트코인이 늦어도 11월 중순에는 신고가를 경신할 것"이라면서 "내년 봄까지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BTC피어스)

오크자크는 이날 인터뷰에서 "최근 그래프 분석을 통해 나스닥과 가상화폐 시장 간의 상관관계를 찾을 수 있었다"라면서 "두 그래프 모두 우상향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최근 나스닥 지수가 지나치게 오른 점을 고려했을 때 당분간 조정이 올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나스닥 지수가 하락할 경우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 역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라고 밝혔다.

앞서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 5월 초 5만 달러 선을 유지하다 3만 달러 아래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후 지난 7월부터 상승 흐름을 이어가며 16일(현지시간) 기준 4만 8천 달러선에 거래 중이다.

이를 두고 오크자크는 "다음 달에 나스닥 지수가 조정받게 되면 비트코인 가격이 최소 3만 5천 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몇 주 안에 반등할 것"이라면서 "늦어도 11월 중순 중에는 신고가를 경신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위험 지표(Risk Index) 역시 최근 낮게 집계된 상황이라면서 이는 가상화폐 시장이 상승 여력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의 최고경영자(CEO) 역시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캐시 우드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헤지펀드 포럼 `월스트리트 솔트 컨퍼런스(SALT)`에 참석해 "비트코인의 가격이 향후 5년 안에 최대 50만 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서 "비트코인의 가격이 오르기 위해서는 기관 투자자들과 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라면서 "운용 자금의 5%씩만 비트코인에 투자할 경우 비트코인의 가격이 최대 10배는 넘어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이에 대해 헤지펀드 대부로 불리는 레이 달리오는 "가상화폐는 과거 네덜란드의 17세기 튤립 사태처럼 화폐로서의 가치가 불분명한 상황"이라면서 "캐시 우드의 비트코인 전망에는 동의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또한 "비트코인이 성공하려고 하는 조짐을 보이면 규제 당국이 직접 나서서 이를 죽이려고 할 것"이라면서 "규제 당국은 실제로 그럴 만한 힘과 수단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홍성진외신캐스터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