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의족 달고 다시 날갯짓..서울대공원 말똥가리 영상 공개

임화섭 입력 2021. 09. 17. 11:15 수정 2021. 09. 17. 17:09

기사 도구 모음

발가락 절단과 동상으로 다리를 잃은 새를 치료하고 의족도 달아줘 일상으로 복귀시킨 사육사와 수의사의 노력을 담은 영상을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이 공개했다.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2009년 한국에 온 붉은허벅지말똥가리 '금지'는 2013년 비행 중 철창에 다리가 끼어 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으며, 지난겨울에는 절단 부위에 동상이 걸려 서 있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악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족을 단 '금지' [서울대공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발가락 절단과 동상으로 다리를 잃은 새를 치료하고 의족도 달아줘 일상으로 복귀시킨 사육사와 수의사의 노력을 담은 영상을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이 공개했다.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2009년 한국에 온 붉은허벅지말똥가리 '금지'는 2013년 비행 중 철창에 다리가 끼어 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으며, 지난겨울에는 절단 부위에 동상이 걸려 서 있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악화했다.

사육사들은 2개월간 동상크림 마사지와 온욕치료 등을 통해 금지를 회복시켰으며, 수의사는 다리뼈에 나사를 박는 등 2차례 수술을 거쳐 금지에게 의족을 달아줬다.

이제 금지는 의족으로 먹이를 눌러놓고 뜯어먹는 등 능숙하게 사용하며, 두 다리를 쭉 뻗어 멋지게 날고 짝인 '옥엽'과도 잘 지낸다고 서울대공원은 전했다.

송종훈 사육사는 "어려운 치료과정을 금지가 정말 기특하게 잘 버텨 줬다"며 "기록상 붉은허벅지말똥가리의 최장 수명이 15년이지만 금지가 좀 더 오랫동안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대공원이 공개한 영상은 '서울대공원TV' 유튜브 채널 등으로 볼 수 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