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KBS

태풍 '찬투' 남해 먼바다에서 북동진..저녁에 일본 상륙 예상

김성한 입력 2021. 09. 17. 11:15 수정 2021. 09. 17. 11:18

기사 도구 모음

14호 태풍 '찬투'는 오늘 남해 먼바다를 지나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동쪽 해상에서 북동진하고 있는 태풍 '찬투'는 남해 먼바다를 지나 오후 3시쯤에는 일본 쓰시마 섬 남쪽을 통과하고, 저녁 무렵에는 일본 규슈 북단에 상륙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현재 제주도에는 태풍경보가, 부산과 울산, 경남 남해안 지역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호 태풍 ‘찬투’는 오늘 남해 먼바다를 지나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동쪽 해상에서 북동진하고 있는 태풍 ‘찬투’는 남해 먼바다를 지나 오후 3시쯤에는 일본 쓰시마 섬 남쪽을 통과하고, 저녁 무렵에는 일본 규슈 북단에 상륙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현재 제주도에는 태풍경보가, 부산과 울산, 경남 남해안 지역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태풍의 이동에 따라 제주도는 비가 약해지고 있지만, 경남 해안에는 낮 동안 시간당 30에서 5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남해안과 영남 동해안에는 초속 20에서 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 피해가 있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태풍 ‘찬투’는 현재 중심기압이 985헥토파스칼이고, 중심 부근에서는 초속 27m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김성한 기자 (albatross@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